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종걸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한국당 "패악질" 발끈

송고시간2019-10-20 1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李·黃 경기고 동기로 '40년지기' 사이…정치권 들어와 잇단 '대치'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의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2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정면으로 공격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저렴한 패악질'이라며 이 위원장의 발언에 거세게 반발했다.

이종걸 "공수처, 황교안 같은 사람 조사"…한국당 "저렴한 패악질" 발끈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 위원장은 이날 특위 전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른바 '삼성 떡값 리스트' 사건을 거론한 뒤 "공수처법은 리스트에 올랐지만 조사와 처벌을 받지 않은 황교안 검사(현 자유한국당 대표)와 같은 사람들을 조사하는 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리스트의 신빙성이 입증됐지만 그 어떤 조사도 받지 않던 사람들은 리스트에 올랐던 검사들"이라며 "촛불은 공수처법을 처리하라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이종걸
발언하는 이종걸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에서 이종걸 공동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9.10.20 toadboy@yna.co.kr

이에 대해 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야당 대표에 대한 저렴한 패악질이 달빛과 어우러져 더러운 악취를 풍긴다"며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이 굳게 믿었던 도끼에 발등이라도 찍힌 듯이 정신을 못 차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집 나간 검찰을 잡아 오기 위해 공수처를 동원하려는 불순한 의도를 분명하게 드러낸다"며 "시대착오적 정신상태가 민주당의 '종특'(종족특성)인가 보다"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황 대표와 경기고 72회 동기로, '40년지기 절친' 사이로 알려져 있다. 서울대 법대에 다시 들어가기 전 황 대표가 나온 성균관대에 입학해 같이 다녔던 인연도 있다.

하지만 정치권에 발을 들이고 각자 다른 길로 가면서 두 사람의 '대치'는 계속되고 있다.

앞서 2015년 이 위원장은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원내대표 시절 황 대표가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되자 "김기춘 아바타"라고 직격탄을 날린 바도 있다.

발언하는 황교안 당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당대표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0.19 ondol@yna.co.kr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