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민규 결승골' 울산, 대구에 2-1 승리…'선두 수성'(종합)

송고시간2019-10-20 20: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문선민 1골1도움' 전북은 포항에 3-0 승리…'끈질긴 추격전'

'후반에만 3골' 강원, 서울에 3-2 역전승 '5위로 상승'

'추가 골이요!'
'추가 골이요!'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울산 주민규가 추가 골을 넣은 후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2019.10.20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파이널A 첫 경기에서 후반 교체투입으로 나선 주민규의 '해결사 본능'을 앞세워 대구FC를 꺾고 선두 질주를 이어갔다.

울산은 20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A 34라운드 원정에서 1-1로 팽팽하던 후반 35분 주민규의 결승골이 터지면서 2-1로 이겼다.

승점 72를 쌓은 울산은 이날 포항 스틸러스를 3-0으로 완파한 전북 현대(승점 71)와 승점 차를 1로 유지하면서 1위 자리를 지켜냈다.

반면 4위 대구(승점 50)는 수비수 정태욱의 치명적인 두 차례 실수와 함께 세징야의 슛이 골대를 때리는 불운이 겹치면서 승점 쌓기에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울산은 전반 5분 만에 대구 수비수 정태욱의 볼을 빼앗은 주니오가 페널티지역 왼쪽으로 파고드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주니오의 페널티킥을 대구 골키퍼 조현우가 슈퍼세이브로 막아내 득점 기회를 날렸다.

선제골은 울산의 몫이었고, 빌미는 수비수 정태욱이 줬다.

울산은 전반 22분 백패스된 볼을 받은 대구의 정태욱이 머뭇거리는 사이 믹스가 볼을 가로챈 뒤 골지역 왼쪽에서 오른발슛으로 골맛을 봤다.

'잘했어'
'잘했어'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후 대구 DGB 대구은행파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대구FC와 울산현대의 경기에서 대구 세징야가 후반 동점 골을 넣은 후 동료들에게 축하받고 있다. 2019.10.20 mtkht@yna.co.kr

전반을 0-1로 마친 대구는 후반 3분 만에 중원에서 류재문이 투입한 스루패스를 세징야가 잡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슛으로 동점골을 꽂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승부의 향기가 짙어지던 후반 33분 울산 김도훈 감독은 주니오를 빼고 주민규를 투입했고, 이는 신의 한 수가 됐다.

주민규는 그라운드에 나선 지 2분 만에 오른쪽 측면에서 날아온 김보경의 크로스를 골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려 울산의 2-1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주민규의 첫 볼 터치가 결승골이었다.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전북 현대의 문선민
골세리머니를 펼치는 전북 현대의 문선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전북이 포항(승점 48)을 3-0으로 물리치면서 2위로 선두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반면 포항은 이날 FC서울(승점 54)을 상대로 3-2 역전승을 따낸 강원FC(승점 49)에 5위 자리를 내주고 파이널A 최하위인 6위로 물러섰다. 더불어 최근 이어진 무패행진을 7경기(6승1무)에서 끝냈다.

서울이 승점을 추가하지 못하면서 울산과 전북은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2위를 확보하며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권을 확보했다.

전북은 공격수 문선민의 스피드와 결정력이 빛났다.

전북은 전반 12분 문선민이 중원에서 찔러준 패스를 로페즈가 잡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정확한 오른발 슛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전북은 후반 3분 만에 추가골이 나왔고, 주인공은 문선민이었다.

문선민은 왼쪽 측면에서 볼을 잡아 페널티지역까지 파고든 뒤 수비수 3명을 무력화하고 오른발 터닝슛으로 포항 골문을 흔들었다. 문선민의 1골 1도움째였다.

승기를 잡은 전북은 후반 22분 손준호가 페널티지역 왼쪽 부근에서 투입한 프리킥을 공격에 가담한 수비수 권경원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잡아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냈다.

문선민은 이번 시즌 10골-10도움을 작성, 2015년 로페즈(당시 제주) 이후 4년 만에 한 시즌 '10-10 클럽'에 가입했다. 한국 선수로는 2011년 16골-15도움을 기록한 이동국(전북) 이후 8년 만이다.

역전 결승골의 기쁨
역전 결승골의 기쁨

강원FC 선수들이 20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 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 2019 파이널A 34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6분 터진 이현식의 결승골을 기뻐하고 있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송암레포츠타운에서는 파이널A에 턱걸이로 합류한 강원FC가 서울을 상대로 후반에만 3골을 몰아치는 '병수볼'을 자랑하며 3-2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49를 쌓은 강원은 이번 승리로 내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확보(정규리그 3위 또는 4위)의 실낱같은 희망을 살려냈다.

반면 서울(승점 54)은 파이널A 첫 경기부터 승점을 챙기지 못해 3위 자리 확보에 비상등이 켜졌다.

전반 20분 이인규의 선제골로 앞서 나간 서울은 후반 6분 만에 강원의 이현식에게 동점 헤딩골을 내줬다.

서울은 후반 37분 박주영의 헤딩 추가골로 승기를 잡는 듯했다.

하지만 후반에 유독 강한 강원의 투혼은 이때부터 빛났다.

강원은 후반 41분 이영재기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강력한 왼발 프리킥으로 재동점골을 꽂았다.

서울 선수들은 이영재의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선수들이 수비벽을 방해했다고 강하게 주심에게 어필했다. 이 과정에서 서울의 중원 조율사 주세종이 잇달아 2개의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당하는 악재를 만났다.

강원은 10명이 뛴 서울을 상대로 후반 46분 이현식이 정승용의 크로스를 골지역 오른쪽에서 슬라이딩 왼발 슛으로 역전 결승골을 꽂아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현식은 멀티골로 역전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horn9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