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원내대표 회동…與 '공수처 先협상 제안' 놓고 대치 예상

송고시간2019-10-21 05: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검찰개혁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들에 대한 협상에 나선다.

특히 이날 회동에서는 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 선(先) 협상' 입장을 놓고 여야의 기 싸움이 벌어질 전망이다.

민주당은 전날 선거제 개혁안 뿐 아니라 검찰개혁의 일환인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에 앞서서 공수처 설치 법안을 우선 협상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검찰개혁의 핵심은 공수처가 아닌 검경수사권 조정을 통한 검찰 독립성 확보"라며 민주당의 제안을 일축했다.

바른미래당도 "패스트트랙 합의를 깨고 파기 선언을 하는 것으로, 동의할 수 없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상태다.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모습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hrse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