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행기 놓친 러시아 승객 "기내에 폭탄 설치" 허위신고했다 덜미

송고시간2019-10-20 18: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에서 여객기 탑승 시간에 늦어버린 한 승객이 홧김에 놓친 여객기 안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는 허위 신고를 했다가 당국에 체포되는 사건이 일어났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동시베리아 부랴티야 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출발해 모스크바로 향하던 보잉 737 국내선 여객기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익명의 신고 전화가 울란우데의 112 긴급전화로 걸려왔다.

여객기가 출발 공항을 이륙한 지 약 50분이 지난 뒤였다. 여객기에는 135명의 승객과 6명의 승무원 등 141명이 타고 있었다.

경찰은 곧바로 여객기 소속 항공사인 '스마트아비아'(Smartavia)에 통보했고 항공사 측은 비행기를 운항 방향에서 가장 가까운 공항인 시베리아 크라스노야르스크 공항에 비상착륙시키기로 결정했다.

신속대응팀이 출동해 대기 중인 가운데 여객기는 공항 상공을 순회 비행하며 연료를 소진한 뒤 출발 후 약 3시간 만에 크라스노야르스크 공항에 무사히 내렸다.

보안팀은 곧바로 착륙한 여객기로 들어가 기내와 화물 등에 대한 수색을 실시했다. 하지만 어디에서도 폭발물 등의 위험한 물체는 찾지 못했다.

폭발물 신고가 허위로 드러나자 여객기는 비상착륙 약 4시간 뒤 모스크바로 재출발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허위 신고 전화를 한 사람에 대한 추적에 나섰던 경찰은 자신이 묵고 있던 울란우데 호텔에서 제때 출발하지 못해 여객기를 놓친 43세 남성 승객이 화를 참지 못하고 가짜 신고를 한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은 해당 승객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항공사 '스마트아비아' 소속 여객기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러시아 항공사 '스마트아비아' 소속 여객기 [리아노보스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cj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