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스위스 총선서도 '녹색 정당' 약진…정부 참여에 관심(종합2보)

송고시간2019-10-21 03: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反이주민' 스위스국민당 1위…4년 전 총선 때보다는 지지율 하락

환호하는 레굴라 리츠 녹색당 대표(가운데)
환호하는 레굴라 리츠 녹색당 대표(가운데)

[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20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총선이 실시된 가운데 기후 대응을 요구하는 '녹색 정당'이 약진했다.

이에 따라 이들 정당이 연방 정부 장관들의 회의체인 연방평의회에 새롭게 진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지 공영 SRF가 이날 오후 8시에 보도한 잠정 개표 결과에 따르면 반(反) 이주민 정책을 앞세운 우파 스위스국민당(SVP)이 25.8%의 득표율로 지난 총선에 이어 이번 총선에서도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래픽] 그리스 총선 결과
[그래픽] 그리스 총선 결과

그러나 이는 29.4%였던 4년 전과 비교하면 3.6%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득표율이 하락하면서 스위스국민당은 하원 200석 가운데 4분의 1가량인 54석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기존 65석보다 11석 감소한 것이다.

2위는 16.6%의 득표를 한 좌파 성향 사민당(SP)이, 3위는 15.3%의 중도 우파 자민당(FDP)이 차지했다.

두 당 역시 스위스국민당처럼 지난 총선 때보다는 각각 2.2%포인트, 1.1%포인트 떨어졌으며, 하원 의석수는 사민당이 5석 줄어든 38석, 자민당이 4석 감소한 29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기후 변화 대책을 공약으로 내세운 녹색 정당들은 약진했다.

좌파 성향의 녹색당(GPS)과 중도 좌파인 녹색자유당(GLP)은 각각 13.0%, 7.9%를 기록해 2015년 총선 때보다 득표율이 크게 상승했다.

특히 녹색당은 4년 전보다 5.9%포인트 상승하며 중도 우파의 기민당(CVP)을 제치고 4위에 올랐다.

득표율 상승으로 하원 의석수는 녹색당의 경우 17석 늘어난 28석, 녹색자유당은 9석 증가한 16석이 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날 전체 투표율은 46%로 집계됐다.

기뻐하는 스위스 녹색당
기뻐하는 스위스 녹색당

[AFP=연합뉴스]

현지 매체들은 두 정당의 약진을 '역사적인 결과'라고 평가했다.

지난 총선에서 이주민 이슈가 주요 화두로 떠올라 이념 스펙트럼에서 오른쪽으로 치우쳤던 스위스 의회가 이번에는 비교적 왼쪽으로 옮겨진 것이다.

이는 지난달 오스트리아 총선에서 폭염 등 이상 기후에 대한 우려가 주요 이슈로 떠오르면서 녹색당이 약진한 데 이어 스위스 선거에서도 기후 변화가 화두로 떠오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변화는 최근 진행된 일련의 기후 시위에서 이미 예고됐다.

특히 지난달 수도 베른에서 열린 시위에는 스위스 전체 인구 850만 명 가운데 10만 명이 모여 포괄적인 기후 대책을 차기 정부에 요구해 이번 선거에서 '녹색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됐다.

스위스의 여론 조사 기관 Gfs.bern도 유권자들에게 기후 변화와 이산화탄소 배출 문제가 높은 건강 보험료나 교착 상태에 빠진 유럽연합(EU)과의 협상, 이주민보다 더 중요한 이슈였다고 분석했다.

레굴라 리츠 녹색당 대표는 SRF와의 인터뷰에서 "스위스 국민이 더 환경친화적인 정치를 원하는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총선에서 '녹색 바람'이 확인되면서 외신들은 향후 녹색 정당들이 연방평의회에 진출할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의회는 정당별 득표율과 정당 간 전략적 합의를 통해 연방평의회에 참여하는 장관 7명을 선출한다.

이 때문에 연방평의회는 지난 60년 동안 총선에서 높은 득표율을 기록한 4개 정당이 장관직을 1∼2석씩 배정받는 '마법의 공식'에 따라 운영됐고, 소수 정당에 그쳤던 녹색 정당들은 참여 기회가 없었다.

현재도 장관직은 스위스국민당과 사민당, 자민당이 각각 2석, 기민당이 1석을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선거에서 녹색당과 녹색자유당의 득표율을 더하면 20%가 넘어 오는 12월 11일 장관 선거에서 연방평의회의 정당 배분에 변화가 생길지 관심사다.

다만 정치 평론가들은 두 녹색 정당이 당장 연방평의회에 참여할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고 dpa 통신은 보도했다.

스위스에서는 전통적으로 최소 두 번의 선거에서 연달아 높은 득표율을 얻어야 연방평의회에 참여할 수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알베르트 로스티 스위스국민당 대표(왼쪽), 레굴라 리츠 녹색당 대표(오른쪽)
알베르트 로스티 스위스국민당 대표(왼쪽), 레굴라 리츠 녹색당 대표(오른쪽)

[AFP=연합뉴스]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