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신문 "美, 고분고분하지 않으면 제재…겁먹고 양보하면 망해"(종합)

송고시간2019-10-21 09: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라크·리비아 언급하며 "제재 목적은 정권교체…투쟁으로 지켜야"

북한 김정은,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양묘장 건설장 시찰
북한 김정은, 경성군 중평남새온실농장·양묘장 건설장 시찰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함경북도 경성군의 중평남새온실농장과 양묘장 건설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0월 지난 1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미국 등 서방이 말을 안 듣는 나라들을 제재로 굴복시키려고 한다며 양보하지 않고 강하게 맞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제국주의자들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다' 제목의 정세론해설에서 "제국주의자들의 제재에 겁을 먹고 양보하면 망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은 저들에게 고분고분하지 않은 나라들에 제재를 들이대며 압력을 가하고 있다"면서 "한걸음의 양보는 열걸음, 백걸음의 양보를 가져오고 종당에는 망하게 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 사례로 이라크와 리비아를 언급, "제국주의자들의 위협과 공갈, 제재압박이 두려워 동요하면서 물러서다가는 국권을 유린당하게 되며 제 손으로 제 눈을 찌르는 것과 같은 자멸의 길을 걷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라크의 지도자 사담 후세인은 유엔의 무기 사찰을 수용했음에도 미국의 침공 이후 권력을 뺏기고 사형됐으며,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는 핵무기를 폐기하고 몇 년 되지 않아 반정부 시위로 권좌에서 물러난 뒤 은신 도중 사살됐다.

신문은 "제국주의자들이 제재를 가하는 것은 저들의 비위에 거슬리는 나라들의 경제를 혼란시키고 민심을 불안케 하여 정권교체를 실현하고 저들에게 예속시키자는데 그 목적이 있다"며 "자주권과 민족의 존엄은 그 누가 가져다주거나 지켜주지 않는다. 오직 제국주의자들과의 투쟁을 통해서만 지켜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란과 러시아 등 미국의 제재에도 자국 정책을 유지하는 국가들을 거론하면서 "현실은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는 만능의 무기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간 제재 문제를 다룬 노동신문 기사는 북한 입장보다는 외국 동향 보도에 초점을 맞췄는데 이날 기사는 제목부터 제재를 비판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국제관계발전에 엄중한 해를 주는 행위' 제목의 기사에서도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의 제재는 다른 나라들에 대한 내정간섭으로부터 시작되고 그 나라들에 대한 정권교체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들이 취한 제재는 그 지속성, 악랄성에 있어서 상상을 초월하며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막대한 저해를 주고 있다"며 "제재는 해당 나라들의 반발과 대응만을 불러일으킬 뿐 문제해결에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결렬 이후 제재와 이를 주도하는 미국에 대한 비난 목소리를 한층 더 높이는 모양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16일(보도일 기준) 삼지연 건설 현장에서 미국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에 대한 "인민의 분노"를 언급했으며, 노동신문도 지난 19일 사설에서 "믿을 것은 오직 자체의 힘과 인민의 드높은 정신력"이라며 자력갱생으로 제재 문제를 돌파할 것을 주문했다.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지난 10월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현송월 당 부부장 등 간부들과 함께 말을 타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