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기후체제 대응" 충남 예산서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열려

송고시간2019-10-21 14: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아시아 지방정부, 기후변화 대응 공동선언 예정

지난해 열린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콘퍼런스
지난해 열린 탈석탄 친환경 에너지 전환 콘퍼런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신기후체제 대응을 위한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콘퍼런스'가 21일 충남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렸다.

22일까지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지역에서 세계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2021년 파리협정 출범에 따른 신기후체제에 대응해 탈석탄 기후변화 정책을 수립하고 국내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4개 세션 별로 학술회의가 진행됐다.

구체적으로 '전국 석탄화력발전 소재 지역 공동 세미나', '온실가스 감축과 지역 에너지 전환 정책 발표', '국내외 탈석탄·기후변화 대응 정책 공유', '충남도 미세먼지 정책 포럼'이 열렸다.

둘째 날 본 행사에는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한 영국·프랑스·유럽연합(EU) 대사 등 국내·외 정부 기관과 국제기구 관계자, 환경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한다.

충남도 기후비상상황 선포식과 동아시아(한국·중국·일본·대만·몽골) 지방정부 기후변화 대응 공동선언이 진행될 예정이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과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미하엘 라이터러 주한 유럽연합 대사의 특별·기조연설도 마련돼 있다.

김찬배 도 기후환경국장은 "도는 지난해 아시아 최초로 탈석탄 동맹에 가입하는 등 기후 환경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동아시아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탈석탄 정책 사례를 공유하는 등 지속가능한 정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