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대 총장 "정시 확대? 신중히 결정할 사안"(종합)

송고시간2019-10-21 19: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총장 "정시 확대 안 할 거 같다" 발언 논란 확산하자 오후 국감서 수습

수능 서술형 문제 필요성 언급도…유은혜 "면접에 외부인사 참여 필요"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21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교육부 및 소관 공공·유관기관 종합감사에서 정시 확대 가능성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신중하게 결정할 사안"이라고 답변을 유보했다.

오 총장은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의원이 "서울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 전형 비중을 올릴 생각이 없는 것이냐"고 묻자 "서울대 입시 정책이 총장이나 부총장 의견대로 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입학본부도 있고, 교육위원회에서 전체 방향을 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서울대 입시가 전체 고등학교에 미치는 영향이 중대하다는 것을 알고 있으므로 신중하게 여러 논의를 거칠 것이고, 간단히 얘기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고 조심스레 답했다.

오 총장의 발언은 홍기현 서울대 부총장이 앞서 오전 질의에서 "(향후) 정시를 확대할 것 같지는 않다"고 언급하면서 논란이 일자 이를 수습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홍 부총장은 조 의원이 "학생부종합전형(학종)에서 비교과 영역을 덜어내면 교과와 세특(세부 특기사항)만 남는데, 그러면 서울대는 대학수학능력시험 중심(정시) 선발을 확대할 것 같으냐"고 묻자 "그렇게 될 거 같진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교육부가 학교생활기록부에서 비교과영역을 폐지한다면 서울대는 교과를 기반으로 한 면접을 강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오 총장은 "아까 발언은 부총장 사견이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오 총장은 "수능 비율을 자꾸 높이는 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수능이 기본적으로 오지선다형이라서, 앞으로 학생에게 필요한 능력이 꼭 그런 것은 아니니까, 자기 의견을 낼 수 있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서술형 문제를 넣어주면 조금 더 고민을 많이 할 가능성이 있겠다"고 의견을 냈다.

이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생부 평가 공정성 강화 방안에 관해 "면접 평가 기준을 투명하게 알리고 신뢰도 있는 외부 인사가 면접 과정에 참여해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