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촛불 계엄령' 문건…與 "황교안 수사해야", 한국당 "가짜뉴스"

송고시간2019-10-21 19:19

댓글15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당, 황교안 대표 연루 의혹 등 파헤칠 국정조사 제안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문건 관련해 기자회견하는 임태훈 소장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문건 관련해 기자회견하는 임태훈 소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왼쪽)이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계엄령 문건 원본,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폭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0.21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동환 기자 = 여야는 21일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국군기무사령부의 '촛불 계엄령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연루 의혹을 제기한 것을 놓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임 소장은 2017년 2월 생산된 문건을 이날 기자회견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 자리를 통해 공개하면서 황교안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 겸 국무총리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해 박근혜 당시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대한 군사력 투입을 논의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TV]

유튜브로 보기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했지만, 제1야당인 한국당은 명백한 가짜뉴스라고 맞섰다.

정의당은 황 대표 연루 의혹 등을 파헤칠 국정조사를 제안했다.

브리핑 하는 홍익표
브리핑 하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3월 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계엄령 문건 사건은 국민을 군대로 짓밟고 헌정질서를 뒤엎으려 한 중대한 사건"이라며 "검찰은 이미 확보한 자료와 진술을 바탕으로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를 즉각 재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지난해 11월 '계엄령 문건 관련 의혹 합동수사단'은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이 해외로 도주해 수사를 중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된 문건을 보면 검찰이 촛불 무력 진압에 관한 매우 구체적이고 분명한 사실을 다수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황 대표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황 대표는) 계엄령 논의에 관여한 바도 보고받은 바도 없다"며 "이미 황 대표가 수차례 언급한 대로 모두 허위 사실이며, 명백한 가짜뉴스다. 진실이 규명되었으며 결론이 난 사실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19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를 신청했다 탈락한 전력이 있고, 여당 입법보조원 출입증을 단 임태훈 씨의 오늘 기자회견은 여당의 입장인가"라며 "한국당은 이번 가짜뉴스 배포 성 기자회견과 관련해 배후 세력은 없는지 낱낱이 살피고 강력히 법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교안, 당 대변인에 이창수 임명
황교안, 당 대변인에 이창수 임명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왼쪽)가 8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임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당 대변인에 임명된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계엄령 문건과 관련한 황 대표의 연루 의혹은 사실관계가 철저히 확인돼야 한다"며 "황 대표의 연루 의혹, 계엄령 시행계획 작성 경위와 그 책임은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