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남 "화력발전소 2050년까지 모두 폐쇄" 기후 비상상황 선포

송고시간2019-10-22 10:5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산서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동아시아 지방정부 '공동 선언문' 채택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촬영 박주영 기자]

(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가 모든 석탄화력발전소의 조속한 폐쇄를 목표로 탈석탄 정책을 추진한다.

도는 22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콘퍼런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충청남도 기후 비상상황 선포문'을 발표했다.

선포문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로 기후 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기후 위기에 대한 도민의 자발적 참여와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도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적극 지원하고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기후 '변화'가 아닌 기후 '위기'로 정책 대응 수준을 강화하겠다"며 "2050년까지 석탄 발전량을 제로화하고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47.5%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2026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14기를 친환경 발전소로 전환하는 내용의 탈석탄 정책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국가 7개 지방정부는 '기후변화 대응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 지방정부는 선언문에서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는 전 지구적인 현안"이라며 "각 지방정부별로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해 실천과제를 적극 이행하겠다"고 역설했다.

'동아시아 지방정부 기후환경연합'(가칭)을 꾸려 기후변화 대응 정책 추진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주한 영국·프랑스·유럽연합(EU) 대사 등 국내외 정부 기관과 국제기구 관계자, 환경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촬영 박주영 기자]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