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남도 "화력발전소 2050년 모두 폐쇄"…기후 비상상황 선포(종합)

송고시간2019-10-22 14: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산서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동아시아 지방정부 '공동 선언문' 채택

반기문, 미래 세대 환경교육 제안…이재명, 충남도와 공조 약속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촬영 박주영 기자]

(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가 모든 석탄화력발전소의 조속한 폐쇄를 목표로 탈석탄 정책을 추진한다.

도는 22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콘퍼런스'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충청남도 기후 비상상황 선포문'을 발표했다.

선포문은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로 기후 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기후 위기에 대한 도민의 자발적 참여와 공감대를 끌어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도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지원하고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을 위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양승조 지사는 "기후 '변화'가 아닌 기후 '위기'로 정책 대응 수준을 강화하겠다"며 "2050년까지 석탄 발전량을 제로화하고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47.5%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어 "2026년까지 석탄화력발전소 14기를 친환경 발전소로 전환하는 내용의 탈석탄 정책을 중점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 일본, 대만 등 동아시아국가 7개 지방정부는 '기후변화 대응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 지방정부는 선언문에서 "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는 전 지구적인 현안"이라며 "각 지방정부별로 실현 가능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해 실천과제를 적극 이행하겠다"고 역설했다.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은 기조연설에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다음 세대에게 환경 교육을 할 것을 제안했다.

기조연설하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기조연설하는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촬영 박주영 기자]

그는 "얼마 전 스웨덴의 16살 소녀 그레타 툰베리는 '기성세대가 파란 하늘과 함께 내 미래를 빼앗았다'며 기후 변화 대응을 촉구했다"며 "대통령과 국민, 부자와 빈자는 모두 같은 공기를 마시고 있으며 이는 미세먼지 문제가 사회적인 위기이자 재앙이 될 수 있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부분 화력발전소가 미세먼지의 주범이라고 생각하지만, 더 큰 오염원은 시민 각자의 생활 방식에 있다"며 "초등학교 때부터 교과 과정에 환경 교육을 포함시켜 매일매일의 행동을 바꿔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충남에서 석탄을 때면 경기도민이 미세먼지 오염으로 '콜록콜록'하게 된다"며 "미세먼지는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며 공동으로 대응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성장에만 집중하던 과거 방식을 현재에도 유지할 수는 없으며, 다음 세대를 위해 에너지 자원을 낭비해선 안 된다"며 "좀 더 나은 삶을 위한 충남도의 노력에 경기도도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시장과 주한 영국·프랑스·유럽연합(EU) 대사 등 국내외 정부 기관과 국제기구 관계자, 환경 전문가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탈석탄 국제 콘퍼런스

[촬영 박주영 기자]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