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프리카돼지열병 막자" 경북도 전국 수렵장 운영 취소 건의

송고시간2019-10-22 17: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멧돼지 타지역 이동 우려 차단…도내 양돈 농가에 울타리 설치 지원

돼지 살처분 농가에 6개월간 생계지원…멧돼지 포획 작전 (CG)
돼지 살처분 농가에 6개월간 생계지원…멧돼지 포획 작전 (CG)

[연합뉴스TV 제공]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순환수렵장 운영을 취소할 것을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에 건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연달아 검출되는 상황에서 순환수렵장을 운영하면 멧돼지의 시·도간 이동을 부추길 수 있고 전국적으로 엽사와 사냥개가 왕래하면서 ASF 차단에 어려움이 따른다는 판단 때문이다.

도는 애초 내달 28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안동, 문경, 청송, 예천 등 6개 시·군에 수렵장을 운영하기로 하고 환경부 승인을 받았으나 ASF 발생에 따라 일찌감치 해당 시·군과 협의를 거쳐 이를 취소했다.

그러나 일부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수렵장을 운영할 계획이어서 도는 수렵장 접경지역에 멧돼지와 엽사, 수렵견 이동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전국적으로 수렵장 운영을 일괄적으로 중지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이다.

도는 수렵장을 개설하지 않는 대신 멧돼지 포획을 위해 시·군별로 운영하는 '수확기 피해방지단' 운영 기간과 인원을 확대했다.

시·군별로 통상 30명 이내 지역 엽사로 수확기 피해방지단을 구성해 4월부터 수렵장 운영 시작 전까지 운영해왔다.

올해는 수렵장 운영을 취소함에 따라 수확기 피해방지단 인원을 시·군별로 50명까지 확대하고 연중 멧돼지를 포획할 수 있도록 했다.

피해 방지단은 하루에 멧돼지 100여마리를 잡고 있다.

또 멧돼지 포획 틀 236개를 설치하고 돼지사육 농가에 멧돼지 접근을 막기 위해 울타리 설치 지원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도내 돼지 사육 농가 743곳 가운데 울타리가 설치된 곳은 256곳이다.

도는 울타리가 없거나 시설이 미흡한 487곳 가운데 153곳에 최근 울타리 설치 사업비를 지원했다.

나머지 334곳도 추가 수요를 조사해 예비비 등을 투입해 조속한 시일 안에 설치를 끝낼 계획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충북에서 순환수렵장을 운영할 예정인데 김천, 상주 등 도간 접경지역은 멧돼지와 수렵견이 넘어오는 것을 우려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