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라크군 "시리아서 철수한 미군에 이라크 주둔 승인안해"

송고시간2019-10-22 17: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라크 서부서 IS 소탕작전 계속" 美 계획과 상충

이라크로 철수한 시리아 주둔 미군
이라크로 철수한 시리아 주둔 미군

[AFP=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라크군은 22일(현지시간) 낸 보도자료를 통해 시리아에서 철수한 미군에 대해 이라크 주둔을 승인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라크군은 "시리아에서 이라크로 이동한 모든 미군은 (국경을 통과해) 이라크 북부 쿠르드자치지역에 진입할 수 있는 승인은 받았다"라며 "이들이 이라크 밖으로 빠져나간다고 보고 그렇게 승인한 것이다"라고 발표했다.

이어 "철수한 미군이 이라크 영토 안에서 주둔할 수 있도록 승인하지는 않았다"라고 강조했다.

이라크군의 이날 발표는 미국이 공개한 계획과 어긋난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19일 "시리아에서 철수한 미군은 이라크 서부로 이동해 이슬람국가(IS) 소탕 작전을 계속할 것이며 이런 계획을 이라크 측에 전달했다"라고 말했다.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군을 지원하던 미군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철수 명령에 따라 1천명 가운데 약 700명이 21일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 도후크주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4일 시리아 북부에 파병한 미군을 철수한다고 발표한 뒤 터키는 9일 시리아 북부 쿠르드족을 공격했다.

hska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