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손흥민, FIFA U-17 월드컵이 낳은 스타로 소개

송고시간2019-10-22 17: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FIFA U-17 월드컵 홍보 영상에 소개된 손흥민.
FIFA U-17 월드컵 홍보 영상에 소개된 손흥민.

[FIFA 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손흥민(27·토트넘)이 국제축구연맹(FIFA) 17세 이하(U-17) 월드컵 개막에 앞서 이 대회가 넣은 스타로 소개됐다.

FIFA는 26일(현지시간) 브라질에서 막을 올릴 2019 FIFA U-17 월드컵을 앞두고 22일 월드컵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손흥민을 내세운 영상과 글을 올렸다.

'스타의 산실'이라며 FIFA U-17 월드컵을 홍보하는 영상에는 먼저 2009년 11월 9일 나이지리아에서 열린 FIFA U-17 월드컵 나이지리아와의 8강전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을 터트리는 손흥민이 나온다.

한국 대표팀의 17번을 달고 뛴 앳된 모습의 손흥민을 볼 수 있다. 우리나라는 손흥민의 동점 골에도 결국 나이지리아에 1-3으로 져 4강 진출이 좌절됐다.

손흥민은 당시 대회 8강까지 한국이 치른 다섯 경기 모두 선발 출전해 3골을 기록했다.

영상은 이어 2018년 6월 23일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멕시코와 2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의 7번을 단 손흥민이 왼발 감아 차기 슛으로 골을 넣는 장면을 보여준다.

FIFA는 영상과 함께 "10년을 두고 손흥민은 한국 국가대표팀을 위해 골을 넣는다"는 글을 게시했다.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한 손흥민도 10년 전 FIFA U-17 월드컵을 거친 선수라는 것을 강조하며 대회 분위기를 띄우려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제2의 손흥민'을 꿈꾸는 한국축구의 미래들도 이번 브라질 대회에 참가한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한국 U-17 대표팀은 아이티, 프랑스, 칠레와 C조에 속해 27일(한국시간 28일 오전 8시) 고이아니아에서 아이티와 대회 첫 경기를 치른다.

hosu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