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거돈 부산시장 '유튜버 명예훼손' 고소 사건 강남서로 이송

송고시간2019-10-22 18: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거돈 부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오거돈 부산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이 서울 강남경찰서로 이송됐다.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22일 "부산지방경찰청에서 오 시장 고소 사건을 오늘 이송받았다"며 "고소장을 검토하고 피고소인들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 시장은 이달 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운영하는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유튜버 김용호씨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부산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이들은 지난해 지방선거 때 오 시장 선거캠프에서 거액의 돈거래가 있었다고 주장하고 오 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했다는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법률 대리인을 통해 오 시장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경찰청 처리 지침에 따라 피고소인의 주거지 관할인 강남서로 이송했다.

오 시장은 고소에 앞서 "불법 선거자금, 미투 등 저를 둘러싼 황당한 이야기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떠돌고 있다"며 "소도 웃을 가짜 뉴스, 모조리 처벌하겠다"며 강력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오 시장은 형사고소 외에도 해당 유튜버 3명을 대상으로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한 상태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