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주 SRF 발전소 민관 합의' 후속대책 추진단 운영

송고시간2019-10-22 20: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주 SRF 열병합 발전소
나주 SRF 열병합 발전소

[나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나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남 나주시 고형폐기물(SRF) 열병합발전소 갈등을 봉합한 민관거버넌스 기본합의를 현실화하기 위해 후속대책 추진단이 운영된다.

나주 SRF 열병합발전소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민관 협력 거버넌스 위원회는 22일 제15차 회의를 열고 최근 체결한 기본합의의 부속 합의를 위해 추진단을 구성·운영하기로 결정했다.

민관 거버넌스 산하조직으로 구성되는 추진단에는 환경영향조사를 위한 전문위원회가 설치된다.

전문위원회는 모두 10명의 위원으로 꾸려지는데 거버넌스에 참여하는 한국지역난방공사·나주 열병합발전소 쓰레기사용 연료 사용 반대 범시민대책위·산업통상자원부·전남도·나주시 등 5개 기관·단체에서 2명씩 추천한다.

전문위원회는 조사 시기와 지점, 항목 등 환경영향조사를 위한 세부사항을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환경영향조사 과정에서 10명 이상 집단 질병이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5명의 보건 분야 검증단도 꾸린다.

또 주민 수용성 조사를 위한 실무위원회 10명, 손실보전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대책반 4명을 구성하기로 했다.

가장 먼저 환경영향조사를 실시하고 그 사이 손실보전방안을 만들어 그 결과를 토대로 주민 수용성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나주 SRF 발전소는 쓰레기와 폐비닐 등을 압축한 연료로 열과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다. 2017년 12월 준공됐지만 환경 유해성을 우려한 지역 주민의 반대에 부딪혀 가동하지 못했다.

지난달 민관거버넌스를 통해 ▲ 시민참여형 환경 영향성 조사 ▲ 주민 수용성 조사 ▲ 손실 보전 방안 등을 담은 기본 합의안을 도출했다.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