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자 손님에겐 가격없는 메뉴판…페루 고급식당에 '성차별' 벌금

송고시간2019-10-23 01: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남자와 온 여자 손님에겐 별도 메뉴판…페루 당국 '성차별 판단'

자료사진
자료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페루의 한 고급 음식점이 남성과 함께 식사하는 여성 손님들에게는 가격이 표기되지 않은 메뉴판을 제공하다 당국으로부터 벌금 처분을 받았다.

22일(현지시간) AP통신과 페루 일간 엘코메르시오에 따르면 당국은 수도 리마에 있는 음식점 '라 로사 나우티카'의 이러한 관행이 성차별이라고 판단하며 21만 솔(약 7천4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라 로사 나우티카는 리마 해변에 있는 고급 음식점으로, 페루 여행책자 등에 맛집으로 소개돼 관광객들도 자주 찾는 곳이다.

그동안 이곳에선 남녀가 함께 식사할 때 남자 손님에게는 음식별 가격이 적힌 파란색 정상 메뉴판을 줬지만 여자 손님에겐 가격 없이 음식만 나열돼 있는 금색 메뉴판을 줬다.

여성이 가격 걱정 없이 로맨틱한 식사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란 게 식당 측이 설명이었다.

그러나 소비자단체는 성차별이라고 문제를 제기했고, 당국 역시 같은 판단을 내렸다. 오히려 여성의 지위를 높이 산 것이라는 식당 측의 반론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벌금 처분을 내린 페루 국립자유경쟁보호원 관계자는 AP통신에 "사소한 일로 보일 수 있지만 결국 남녀 차이를 공고화하는 남성 우월주의 사고의 기반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당국은 라 로사 나우티카에 앞으로 남녀에게 같은 메뉴판을 주고, 직원들을 교육시키는 것은 물론 차별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내용의 안내문도 붙이라고 명령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지난 1980년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지금은 없어진 유명 식당 오랑주리도 여자 손님에게 가격 없는 메뉴판을 줬다가 소송을 당했고, 결국 '레이디스 메뉴' 관행을 없앴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