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레바논서 개혁안 발표 후에도 수천명 반정부 시위

송고시간2019-10-23 0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엿새째 시위 이어져…하리리 총리는 외국 대사들에게 개혁안 설명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지중해 연안의 중동국가 레바논에서 정부의 개혁 조처가 발표됐지만 정치권을 향한 시민의 분노는 완전히 가라앉지 않고 있다.

레바논 국민 수천명은 22일(현지시간) 수도 베이루트의 거리에서 내각 사퇴를 촉구했다고 AP, EFE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지난 17일 레바논 정부가 왓츠앱 등 메신저 프로그램에 세금을 부과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뒤 엿새째 이어진 민생고 시위다.

EFE에 따르면 은행 등 여러 기관이 베이루트에서 아직 문을 열지 못하고 있고 일부 도로도 계속 차단된 상태다.

다만, 지난 20일 레바논 각지에 수십만명이 모였던 것과 비교하면 시위 규모는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레바논 교육부는 시위로 휴교했던 학교들이 23일 다시 문을 열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22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A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벌어진 반정부 시위[AP=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사드 하리리 레바논 총리는 22일 자국에 주재하는 미국, 러시아, 중국, 유럽연합(EU)과 아랍국가 등 외국 대사들을 만나 경제개혁 조처를 설명했다.

각국 대사들은 하리리 총리에게 시위대에 대한 폭력 사용을 자제하고 시위대의 요구에 대응할 것을 요청했다고 레바논 총리실이 전했다.

하리리 총리는 이 자리에서 내각을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고 며칠 내에 이에 관한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하리리 총리는 21일 긴급 내각회의를 연 뒤 세금을 추가로 부과하지 않는 내년 예산안과 일련의 경제 개혁안을 발표했다.

개혁안에는 전·현직 국회의원들과 장관 등 고위 공무원들의 월급을 50% 삭감하고 중앙은행과 민간은행들이 예산에 적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도록 34억 달러(약 4조원)를 지원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또 레바논 정부는 공보부를 비롯한 국가기관 여러 개를 폐지하고 빈민층에 수백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레바논은 국가부채와 통화가치 하락 등의 경제 문제가 심각하다.

국가부채는 860억 달러(약 103조원)로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50%나 되며 35세 미만 청년층의 실업률은 약 37%나 될 정도로 높다.

noj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