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2년생 김지영' 오늘 개봉…"내 이야기 같았다"

송고시간2019-10-23 10: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점 테러에도 예매율 압도적 1위

'82년생 김지영' 오늘 개봉…"내 이야기 같았다" (CG)
'82년생 김지영' 오늘 개봉…"내 이야기 같았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영화로 옮긴 '82년생 김지영'이 23일 개봉하자마자 평점 테러에 시달리고 있다.

영화는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꿈 많던 어린 시절과 자신감 넘치던 직장생활을 거쳐 한 아이의 엄마이자 누군가의 아내로 살아가는 김지영 이야기를 그린다.

[네이버 영화 화면 캡처]
[네이버 영화 화면 캡처]

이날 오전 현재 네이버 영화 사이트에서 이 영화의 평점은 3점대에 불과하다.

다수 네티즌이 1점을 주며 영화에 조롱섞인 비난을 쏟아내는 것이다. 이들은 영화에 대해 "피해망상이다", "80년대생 엄마들은 '맘충'이다"라는 말까지 서슴지 않는다.

소설의 영화화 소식이 알려지면서부터 '82년생 김지영'은 평점 테러를 비롯한 여러 비난에 시달렸다.

개봉 전부터 평점 테러가 이어졌고 김지영을 연기한 배우 정유미의 SNS는 악플로 도배됐다. 영화 제작을 막아달라는 청와대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반면 영화에 지지를 보내는 이도 적지 않았다. 영화를 응원한다는 목소리가 비난에 맞섰고 온라인상에서 서로 반대되는 의견을 가진 사람들 사이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영화 '82년생 김지영'
영화 '82년생 김지영'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를 본 관객들은 한결같이 "내 이야기다"라는 평가를 했다.

한 관객은 "영화를 보는 내내 울면서 봤다. 한 장면 한 장면이 내 이야기 같았다"며 "영화 속에 우리 사회복지의 모든 분야가 나온 것 같았다"고 전했다.

다른 관객도 "임신과 출산을 경험한 여성들에게만 국한되지 않고 모든 연령대 여성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영화"라고 했다.

어머니와 함께 영화를 봤다는 관객은 "상영관 내에서 많은 공감의 반응을 느낄 수 있었다"며 "한 여성의 이야기가 아닌 사회의 아픔을 담은 내용"이라고 평했다.

'82년생 김지영'은 현재 예매율 1위를 달린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으로 이 영화의 실시간 예매율은 50%를 넘었다.

dy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