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南 막히자 中에 러브콜…금강산 투자유치 가속

송고시간2019-10-23 11: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선양서 금강산·원산 투자 설명회…중국에 투자 요청

소식통 "북중 정상회동 이후 北투자 유치 방문 줄이어"

북한 땅으로 들어가는 관광버스
북한 땅으로 들어가는 관광버스

(지안=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8일 정식 개통한 중국 지린성 지안(集安)과 북한 만포 간 국경 다리. 관광객 등을 태운 버스가 정식 개통 후 처음으로 중국에서 북한으로 향하고 있다. 2019.4.8 bscha@yna.co.kr

(베이징·선양=연합뉴스) 심재훈 차병섭 특파원 =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등으로 남북 관계가 경색되자 북한이 중국 기업들을 주목하며 금강산 등 관광 투자 유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 내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지자, 북한이 한국 대신 중국 자본을 끌어들여 인프라를 확충하는 방식으로 유엔 대북제재 속에서 새로운 활로를 모색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중국 또한 미국이 주도하는 강력한 대북 제재로 대규모 경제 지원이 힘든 상황이라 비교적 관대한 대북 관광 분야 협력에 대해선 적극적이라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보기만 해도 기분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 싹 들어내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23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지난 6월 전격 방중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뒤 북한 대표단이 대거 건너와 중국 기업가들을 대상으로 원산과 금강산 관광지구에 대한 투자 유치전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진핑 주석과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6월 20~21일 만나 농업, 교육, 관광 등 8개 분야의 교류 강화를 합의한 바 있다.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위반 소지가 큰 무기 거래나 경제 투자보다는 민간·인적 교류 성격이 강한 분야들에서부터 친선을 도모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1월 4차 방중을 통해 중국의 대북 지원을 위한 물꼬를 튼 바 있다.

평양서 '2019 북중 친선 봄맞이 모임' 열려
평양서 '2019 북중 친선 봄맞이 모임' 열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2019 북중 친선 봄맞이 모임'이 대외문화연락위원회, 조중(북중)친선협회와 중국 문화 및 관광부, 주북 중국대사관 공동명의로 지난 21일 대동강외교단회관에서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보도했다. 2019.2.22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한 소식통은 "북한 인사들이 올해 초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을 계기로 중국 정부와 기업들에 북한 관광 산업 투자를 요청하고 있으며 시 주석 방북 후 더욱더 많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부분 조선족 기업가들의 중재를 통해 이뤄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지난 3월 말에는 리커민 톈진(天津)시 체육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톈진시 체육대표단이 방북해 북·중 협력 투자 기구 관계자들을 만난 바 있다.

지난 4월에는 중국 랴오닝성 선양(瀋陽)에서 한 중국 업체가 중국인 기업가들을 대상으로 대북투자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 내용 중에는 원산과 금강산 관광업에 대한 투자 유치가 포함됐다.

북한 당국에서 위임을 받았다는 이 업체는 원산과 금강산에 대해 "북한 정부가 가장 중시하고 중점적으로 발전시키는 관광지"라면서 삼일포 민속 거리, 국제 음식점 거리, 원산 맥주 공장, 원산 택시회사를 비롯해 양어장, 기념품점, 호텔 등에 대해 중국의 투자를 받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 접경 소식통은 "올해 상반기 북한의 원산·금강산 개발을 책임지는 고위급 인사가 선양을 방문해 논의했다면서 "북한은 중국 것을 받을지언정 한국 것은 받지 않을 것이라는 말도 했다"고 전했다.

북한 대외경제성 산하 조선대외경제법률자문사무소 변호사들도 지난 4월 베이징의 중국 로펌 세미나에 참석해 북한의 외국인투자법과 26개 경제개발구역을 소개하며 투자 유치 활동을 벌이기도 했다.

중국 지안-북한 만포 간 다리 정식 개통 후 북한으로 향하는 첫 차량
중국 지안-북한 만포 간 다리 정식 개통 후 북한으로 향하는 첫 차량

(지안=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8일 정식 개통한 중국 지린성 지안(集安)과 북한 만포 간 국경 다리. 관광객 등을 태운 버스가 정식 개통 후 처음으로 중국에서 북한으로 향하고 있다. 2019.4.8 bscha@yna.co.kr

하지만 아무리 관광 인프라 개발이라도 북한에 대규모 자금 유입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위반 소지가 있는 만큼 현재는 제재 해제를 염두에 둔 물밑 작업 수준이라는 관측이 많다.

그런데도 북한의 외국인 관광객 대부분이 중국인이라는 점은 향후 북·중 간 관광 인프라 협력이 속도를 낼 가능성이 커 보인다.

북한 국가관광총국은 지난해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20만명을 넘어섰고 이 가운데 중국인이 90%에 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춘희 북한 국가관광총국 관광홍보국장은 최근 신화통신과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인들이 북한 호텔과 관광지, 인프라에 투자하는 것을 환영하며 각종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하기도 했다.

다즈강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은 "중국은 유엔의 대북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고 있다"면서 "양국 간 투자 및 무역에 관한 현재의 의사소통은 대북제재 해제 이후 북한이 점차 동북아시아 협력 구조에 통합되면 장래의 협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