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려 때 지은 강화중성 남산리 구간서 성벽·등성시설 확인

송고시간2019-10-23 11: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몽골에 맞서 수도 천도 후 건립…남산 일대 성곽 조사

고려 강화중성 1지점 성벽 중심부 조성 모습
고려 강화중성 1지점 성벽 중심부 조성 모습

[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고려가 몽골 침략에 맞서 수도를 강화로 옮긴 뒤 조성한 3개 성 중 하나인 강화중성에서 성벽과 등성시설이 확인됐다.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지난 6월부터 강화중성 서쪽에 해당하는 남산리 일대 성곽을 조사한 결과 새 성벽 축조방식과 등성시설로 추정되는 계단시설을 확인했다고 23일 밝혔다.

성벽은 토성 중심부에 기초 석렬(石列)을 쌓고 안쪽에 흙을 여러 겹 다져 올린 뒤, 안과 밖에 흙을 덧대 완성한 것으로 파악됐다. 남은 성곽 중심부 너비는 4.7~5m, 높이는 2.2m, 성곽 전체 너비는 13∼14m다.

석렬은 경사면을 따라 한단씩 높아지거나 혹은 경사지게 조성됐다. 토성 중심의 석렬을 계단식으로 조성한 형태는 강화중성에서는 처음 확인됐다.

조사구역 최상단부에서는 성 내부에서 성벽 상부로 오르도록 계단 형태로 조성한 등성시설이 처음 발견됐다. 토성 중심부에 잇대어 성곽 안쪽에 폭 3.8m로 쌓은 등성시설은 긴 돌로 6단 이상 조성됐다.

'고려사' 등 문헌에 따르면 강화중성은 1250년(고려 고종 27년)에 축조됐다. 성 둘레는 2천960칸이며 17개 크고 작은 성문을 뒀다. 오늘날 남은 강화중성은 강화읍을 디귿자 형태로 둘러싸며 길이는 11.39㎞가량이다.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는 강화중성의 다양한 축조방식과 성곽에 부설된 시설물을 새롭게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고려 성곽 연구와 유적의 정비·복원 기초자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려 때 지은 강화중성 4지점 등성시설 근경
고려 때 지은 강화중성 4지점 등성시설 근경

[문화재청 제공]

ai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