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김정은 발언 분석이 우선…협의할 부분은 협의할 수 있어"

송고시간2019-10-23 11: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어떤 식의 협의 있을지 말하기 일러"…'소통계기 기대하나' 질문에 "부인 않겠다"

"통일부 공식입장 외 추가입장 계획 없다"…통일부 "北요청하면 언제든 협의"

청와대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과 관련한 대남의존 정책을 비판하면서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김 위원장 발언의 의도를 분석하는 게 먼저라는 입장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 입장과 대북협의 요청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일단은 (북한이) 어떤 입장을 가졌는지, 향후 계획이 어떤지 명확히 분석하는 게 먼저일 테고, 협의할 수 있는 부분은 협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남북 협의로 막혀 있는 남북 간 소통의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느냐'는 물음에는 "부인하지 않겠다"고 답하면서도 "다만 부인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렇다'라고 보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으로 어떤 사안을 요청하겠다고 말할 수 없다"며 "어떤 분야에서 어떤 식의 협의가 있을지 당장 답하기 이르다"고 했다.

그러면서 "통일부가 공식 입장을 냈기 때문에 청와대가 다른 입장을 더 추가로 낼 계획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부로서는 북측의 의도와 구체적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일단 지금으로서는 언론매체 통해 보도된 것이기 때문에 의도와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북측이 요청을 할 경우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 남북합의 정신, 금강산관광 재개와 활성화 차원에서 언제든지 협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북한 김정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
북한 김정은, 금강산 관광지구 현지 지도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관광지구를 현지 지도하고 금강산에 설치된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3일 보도했다. 사진은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금강산 관광지구 사진. 2019.10.23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김 위원장의 발언에 비춰 북미회담도 암울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청와대 관계자는 "암울하게 보는 사람도 있지만, 지금처럼 북한 비핵화를 위해 협의하고 협상 의지를 가져가는 게 중요하다고 얘기하는 사람도 많은 것으로 안다"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어떻게 될지 북미 당사자가 가장 잘 알겠지만, 미국과 북한이 발신하는 메시지를 무게감 있게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지시가 평화와 경제협력의 선순환을 언급하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 하루 만에 나왔다'는 지적에는 "시정연설에 대한 호응인지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며 "남측 관계 부문과 합의해 새로운 시설을 건설해야 한다는 부분이 대통령 말에 대한 호응인지 판단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김정은 "보기만 해도 기분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 싹 들어내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앞서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김 위원장이 해금강호텔 등 남측이 건설한 금강산 일대 관광시설을 둘러보면서 '손쉽게 관광지나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돼 흠이 남았다'며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을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