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모펀드 개인판매 두 달 연속↓…하나·우리은행 급감

송고시간2019-10-24 06: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8월 감소폭 7년만에 최대…고위험성 파생형 상품 위주 감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올해 들어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던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가 최근 들어 두 달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규모 투자 손실을 부른 해외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 논란의 중심에 있는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급감했다.

2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개인 투자자에게 팔린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8월 말 현재 26조3천983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5천893억원 줄었다.

이로써 개인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7월(-382억원)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지난 8월 감소 폭은 2012년 8월(-6천705억원) 이후 7년 만에 가장 컸다.

개인 투자자에게 팔린 사모펀드의 판매 잔액은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가 이어져 6월 말 27조258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7월 380억원가량 줄더니 8월에는 감소분이 6천억원 가까이로 대폭 확대됐다.

이는 지난 7월 사모펀드 운용사 라임자산운용의 자전거래를 통한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 등이 제기된 데 이어 'DLF 사태'까지 터지며 사모펀드 전반에 대한 불신이 쌓인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사모펀드 판매회사 중 DLF 사태의 중심에 서 있는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은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KEB하나은행의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은 6월 말(3조2천756억원) 사상 최대치를 찍은 뒤 감소세로 돌아서 7월(-1천953억원), 8월(-1천815억원) 두 달 연속 줄었다.

우리은행은 6월 말 2조9천111억원에서 7월 말 2조9천400억원으로 소폭 늘다가 8월 말에는 2조5천299억원으로 급감했다. 8월 한 달 새 4천101억원이나 줄어든 것이다.

사모펀드 개인판매 두 달 연속↓…하나·우리은행 급감 - 2

이런 두 은행의 모습은 다른 주요 사모펀드 판매사들과는 확연히 달랐다.

신한은행 판매 잔액은 7~8월 두 달 동안 71억원 줄어드는 데 그쳤고 국민은행은 오히려 1천406억원 증가했다.

또 신한금융투자와 삼성증권도 판매 잔액이 7~8월 두 달 동안 각각 456억원, 325억원 줄었지만 KEB하나은행이나 우리은행과는 감소 폭 면에서 격차가 컸다.

한국투자증권은 같은 기간 310억원 늘었고 NH투자증권과 미래에셋대우는 각각 415억원, 790억원 증가했다.

이는 개인 고객에게 팔린 사모펀드의 계좌 수를 봐도 마찬가지다.

KEB하나은행의 개인 고객 판매 사모펀드의 계좌 수는 6월 말 1만5천194개로 정점을 찍은 뒤 7월 말 1만4천109개, 8월 말 1만3천205개로 줄었다.

우리은행은 6월 말 1만3천437개에서 7월 말 1만3천527개로 소폭 늘었다가 8월 말 1만1천700개로 1천827개(13.5%)나 급감했다.

반면에 신한은행은 6월 말 6천102개에서 7월 말 6천39개로 줄었다가 8월 말 다시 6천117개로 증가했고 KB국민은행은 6월 말 5천696개, 7월 말 6천208개, 8월 말 6천555개로 계속 늘었다.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연기 관련 기자 간담회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연기 관련 기자 간담회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제금융센터(IFC)에서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연기 관련 기자 간담회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사모펀드 판매 잔액 현황을 유형별로 보면 파생상품에 투자하는 파생형 상품의 감소세가 눈에 띄었다. 최근 문제가 된 DLF 등이 파생형 사모펀드 상품이다.

개인 투자자에게 팔린 파생형 사모펀드의 판매 잔액은 6월 말 5조4천244억원으로 사상 최대치를 찍은 뒤 7월 말 5조3천506억원, 8월 말 5조786억원으로 계속 감소했다.

이는 주식형 사모펀드의 판매 잔액이 6월 말 6천928억원에서 8월 말 7천166억원으로 계속 증가하고 부동산형은 같은 기간에 2조6천883억원에서 2조7천801억원으로 늘어난 것과 대조적이다.

또 사모펀드와 달리 공모펀드는 개인 투자자 대상 판매 잔액이 7~8월에도 계속 늘어 6월 말 87조9천억원에서 8월 말 89조6천억원으로 커졌다.

최근 DLF 사태에 이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환매 연기 사태까지 터지며 사모펀드 판매는 당분간 더 줄어들 전망이다.

현재 고위험성 파생형 사모펀드에 대한 은행의 판매를 금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고 금융감독원은 유동성 문제 등을 중심으로 사모펀드 전반에 대한 조사에 나서 사모펀드를 둘러싼 투자심리가 상당히 위축된 상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와 국정감사에서 사모펀드 규제 완화라는 지론에 변화가 있다고 밝힌 데 이어 "사모펀드 운용사의 내부통제를 강화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 판매회사별 개인 고객 대상 사모펀드 판매 잔액 (단위: 억원)

월말 합계 하나은행 국민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8 263,983 28,988 14,391 17,387 25,299
7 269,876 30,803 13,517 17,308 29,400
6 270,258 32,756 12,985 17,458 29,111
5 262,566 31,345 12,389 16,944 28,652
4 255,267 30,752 11,812 15,966 27,283
3 247,254 29,093 11,368 15,067 25,605
2 237,085 26,429 11,462 14,098 22,808
1 231,572 25,425 11,522 13,350 22,589
월말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NH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8 22,489 18,080 17,851 16,239 12,326
7 22,561 18,160 17,767 16,303 11,799
6 22,945 17,770 18,176 15,824 11,536
5 22,508 17,421 17,559 15,279 11,002
4 22,029 16,496 17,623 14,970 10,872
3 21,636 15,218 17,777 14,460 10,720
2 21,197 13,680 17,645 14,288 10,263
1 20,532 13,085 17,710 13,958 9,748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