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토종 OTT 웨이브 9월 사용자 62%↑…출범 첫 달 넷플릭스 제쳐"

송고시간2019-10-24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이지에이웍스 집계…'신장개업 효과' 소멸 후 콘텐츠·서비스 등 개선이 과제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웨이브'의 출범 첫 달 사용자 수가 넷플릭스를 제쳤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4일 모바일 빅데이터 업체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웨이브는 9월 안드로이드 기준 월간 사용자(MAU·한 달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 264만명을 기록하며 넷플릭스(217만명)를 넘어 주요 OTT 앱 중 1위에 올라섰다.

이는 출범 전 '푹' 시절인 8월(162만명)보다 62%가량 늘어난 것이다. 구글 플레이 다운로드 횟수는 500만번을 넘겼다.

일일 사용자 수(DAU·하루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 기준으로도 웨이브는 푹 때보다 2배가량 많은 80만명 선을 유지하며 50만명 초반대의 넷플릭스를 앞섰다.

웨이브는 "출범 후 서비스 개편과 홍보마케팅, 독점 콘텐츠 효과 등으로 일일 유료가입자 순증 수치가 평소 대비 최대 4.5배, 피크타임 트래픽도 최대 30% 이상 치솟았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유료 가입자 수는 130만명 선으로 알려졌다.

다만 웨이브가 '신장개업 효과'에 힘입은 초반 기세를 앞으로 이어갈지는 미지수다.

'3개월간 월 4천원 이용권'을 비롯한 SK텔레콤[017670]의 마케팅 지원 등에 힘입어 가입자가 늘고 있지만 실제 웨이브를 써 본 사용자는 콘텐츠·서비스 등에 대해 박한 평가를 하고 있다. 현재 웨이브 앱의 구글 플레이 평점은 1.5(5점 만점)에 그친다.

게다가 앞으로 CJ ENM·JTBC 연합, 디즈니 등 국내외 OTT가 줄줄이 출격을 기다리고 있는 점도 웨이브의 앞날에 걸림돌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아이지에이웍스 제공]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