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英 남동부 에식스 산업단지서 시체 39구 담긴 컨테이너 발견

송고시간2019-10-23 18: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불가리아서 온 트럭에 실려…경찰, 운전자 체포해 조사 중

에식스주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 안의 모습 [출처=구글 스트리트뷰]
에식스주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 안의 모습 [출처=구글 스트리트뷰]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 잉글랜드 남동부 에식스주의 한 산업단지에서 39구의 시신이 담긴 화물 트럭 컨테이너가 발견됐다고 스카이 뉴스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경찰과 구급차는 이날 오전 1시 40분께 그레이스의 워터글레이드 산업단지에서 컨테이너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10대로 추정되는 한 명을 포함해 컨테이너 안에 있던 39명은 모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영하 25도 냉동 컨테이너' 안서 숨진 39명은 중국인…영국 '발칵'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경찰은 현재 컨테이너 현장 주변을 통제하고 산업단지 출입을 금지한 상태다.

트럭 운전자는 북아일랜드 출신의 25세 남성으로, 현재 살인 등의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트럭은 불가리아에서 출발해 토요일인 지난 19일 웨일스의 홀리헤드를 통해 영국으로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에식스 경찰의 앤드루 마리너 총경은 "많은 수의 사람들이 생명을 잃은 매우 비극적인 사건"이라며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를 규명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피해자들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