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에 보낸 김정은 친서…'김정일, 무기 포기 말라 유훈'"

송고시간2019-10-23 22: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은, 트럼프에 '인질' 단어 사용 말아달라"

워싱턴타임스, 내달 출간 트럼프 전기작가 책 인용 보도

(서울=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미국에서 전문 전기 작가가 집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관한 책이 내달 발간된다고 워싱턴타임스가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기 작가인 더그 웨드는 내달 26일 '트럼프의 백악관 안에서'(Inside Trump's White House)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한다.

판문점에서 만난 트럼프와 김정은
판문점에서 만난 트럼프와 김정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신문은 책 요약문을 인용한 기사에서 과거 백악관 선임 참모로 2명의 대통령을 보좌한 웨드가 이 책을 쓰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그의 가족 및 참모들에 대한 독점적 접근권을 부여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책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단둘이 만났을 때 '인질'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는 것을 싫어했다고 전했다.

여기서 말하는 인질의 의미는 북한에 억류 중이었다가 2017년 송환된 직후 사망한 오토 웜비어 등의 미국인들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친구가 되고 싶어한다는 주장도 눈에 띈다.

백악관 선임 보좌관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내준 친서와 관련, 웨드와 논의하면서 "이 편지들을 보면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친구가 되고 싶어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쿠슈너는 또 "김 위원장의 아버지(김정일)는 절대로 무기를 포기하지 말라고 말했다"면서 "그 무기는 김정은에게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유일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워싱턴타임스는 보도했다.

여기에서 '무기'는 맥락상 핵무기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새로운 아버지 같은 존재"지만 "(비핵화가) 쉽지 않은 전환"이라고 부연했다.

책에는 2016년 11월 대선에서 승리한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당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처음으로 독대한 장면도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책에서 "오바마는 자신이 대통령이 됐을 때 가장 큰 문제는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라고 우려했다며 "사실, 사적으로 그(오바마)는 '당신은 임기 중에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판문점에서 만난 트럼프와 김정은
판문점에서 만난 트럼프와 김정은

[연합뉴스 자료사진]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 대통령에게 '그러면 당신은 김정은에게 전화를 건 적이 있습니까'라고 물었더니, 오바마는 '아니다. 그는 독재자'라고 답했다"고 웨드에게 말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그 대화에 놀라움을 표시하며 웨드를 포함해 방 안에 있던 모든 사람이 듣도록 "멍청하다"고 소리를 쳤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vodca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