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실손보험 청구간소화법안에 "동의"로 입장 선회

송고시간2019-10-24 07: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중검토'→'동의'로 변경…법제화 탄력받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정부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실손의료보험(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법안에 찬성 입장을 밝힘에 따라 법제화 논의가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이 공개한 정무위 법안심사 소위원회 자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 내용을 담은 보험업법 개정안 2건에 대해 기존 '신중검토'에서 '동의'로 입장을 변경했다.

개정안은 더불어민주당 고용진·전재수 의원이 각각 대표 발의한 것으로, 실손보험에 가입한 환자가 보험금을 쉽게 받을 수 있도록 병원이 환자의 진료내역 등을 전산으로 직접 보험사에 보내도록 하자는 게 요지다.

지금은 환자가 진료명세서 등 종이 서류를 병원에서 받아 보험사에 제출하는 형태다.

여러 서류를 갖추는 게 번거롭고 그 과정이 복잡하다 보니 보험 가입자들은 소액의 보험금은 청구 없이 그냥 넘기는 경우가 흔하다. 보험사들도 서류 접수·입력 등 업무부담이 적지 않다.

고용진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은 실손보험금을 청구할 때 영수증과 진료비 내역서를 의료기관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간에 구축된 전산망을 통해 보험사에 전송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재수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개정안은 청구 전산시스템을 심평원이 아닌 전문 중계기관에 위탁해 운영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두 법안에 대한 금융위의 기존 입장은 "신중 검토"였다. 금융위는 "법률안의 취지에는 전적으로 공감한다"면서도 "구체적인 청구 불편 해소방안에 대해서는 요양기관, 보험사 등 이해관계인이 참여하는 사회적 논의를 충분히 거친 후 입법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밝힌 바 있다.

실손보험 청구간소화 즉시 도입 촉구 기자회견
실손보험 청구간소화 즉시 도입 촉구 기자회견

더불어민주당 고용진 의원과 금융소비자연맹, 경실련 등 7개 시민단체 대표들이 지난 4월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실손보험 청구간소화 즉시 도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금융위는 그러나 이날 정무위 법안심사 소위원회 개최를 하루 앞두고 정무위에 "동의"의 의견을 제시했다.

금융위는 "법률안의 취지와 내용에는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다만 병원급 의료기관과 의원급 의료기관의 수용 가능성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시행하는 방안이 검토 가능하다"고 밝혔다.

보험금 청구 서류의 전송 위탁에 대해서는 "전적 동의" 의견과 함께 "다만 심평원에 위탁할 것인지, 별도의 중계기관을 설립할지는 복지부 등과 협의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계기관을 심평원으로 하는 방안에 대해 의료계가 심평원의 정보집적과 향후 비급여 의료비용 심사 등을 우려한다는 점을 들어 "서류전송 업무 외에 다른 목적으로 정보를 열람·집적할 수 없도록 법률에 명시하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고용진 의원실은 "주무부처인 금융위가 개인정보보호, 시스템구축 비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은 결론에 도달한 것으로 보인다"며 "금융위 의견을 반영한 수정안 통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에 적극적이다. 은 위원장은 지난 8월 인사청문 답변서에서 "가입자 편익 제고 측면에서 중요한 과제"라며 "심평원이 안전성, 비용 효율성 측면을 고려할 때 중계기관으로서의 강점이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