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 들고 아보카도 지키는 멕시코 농부…'녹색 황금'의 그늘

송고시간2019-10-24 03: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보카도 열풍, 멕시코 농가에 돈과 범죄 동시에 가져와

아보카도 농부들이 자경단을 조직해 돌아가며 농장을 지키고 있다.
아보카도 농부들이 자경단을 조직해 돌아가며 농장을 지키고 있다.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슈퍼푸드'로 불리며 최근 몇 년새 수요가 급증한 아보카도는 멕시코 농부들에게 짭짤한 수익을 안기며 이들의 빈곤 탈출에 기여했다.

그러나 이 '녹색 황금'은 농부들에게 돈과 위험을 함께 가져왔다. 마약 카르텔이 '돈 냄새'를 맡고 몰려온 탓이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은 멕시코 최대 아보카도 생산지인 미초아칸주를 찾아 아보카도 열풍의 그늘을 전했다.

멕시코는 전 세계 아보카도 수출량의 43%를 차지하고, 그중 대부분이 미초아칸에서 생산된다.

미국이 1997년 멕시코 아보카도 수입을 재개한 이후 미국의 수요는 그야말로 폭발적이었다.

멕시코 농부들이 너도나도 돈 되는 아보카도를 심으면서 아보카도는 산림 훼손과 물 부족 등 환경파괴의 주범으로 지목되기도 했다.

멕시코 아보카도
멕시코 아보카도

[AP=연합뉴스]

그러나 멕시코 농부들에겐 그저 효자였다.

AP통신은 아보카도 열풍 속에 이 지역 수천 명이 빈곤에서 탈피했다고 전했다.

3대째 아보카도 농사를 짓고 있는 카를로스 마르티네스는 2만5천㎡ 면적의 농장에서 한 해 최대 50t의 아보카도를 생산한다. 10만 달러(약 1억1천700만원) 상당으로, 어떤 농작물보다 심지어 마약 재배보다도 많은 수익을 안겨줬다.

돈이 돌자 폭력 조직과 마약 카르텔들이 몰려오기 시작했고 아보카도 농장이나 포장 공장을 상대로 한 약탈, 납치, 절도도 늘어났다.

AP가 찾은 한 농장에선 농부들이 AR-15 소총으로 무장한 채 돌아가며 농장 앞을 지키고 있었다.

그들 중 한 명인 페드로 델라관테는 "아보카도가 아니라면 진작 다른 일을 찾아 떠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농부가 농장에 철조망을 설치하고 경호원을 고용한다. 보호비를 뜯으려는 전화일까 봐 모르는 번호로 걸려온 전화는 받지 않는다고 한다.

한 아보카도 포장 공장은 일주일에 세 차례 무장 강도를 당하기도 했다.

지난 8월엔 이곳에 파견된 미국 검사관이 차를 타고 지나다 총을 든 강도를 만난 적이 있었다. 당시 미국 농무부는 다음에도 위험한 일이 발생하면 검사관을 철수시키겠다고 했다. 아보카도 수입을 중단할 수도 있다는 경고였다.

아보카도 수확하는 농부
아보카도 수확하는 농부

[AP=연합뉴스]

아보카도 농부들을 가장 위협하는 것은 '비아그라'라고 불리는 이 지역 카르텔이라고 AP는 전했다.

비아그라는 더 악명 높은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에 위협받는 신세다. CJNG는 지난 8월 비아그라 조직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을 살해해 경고 문구와 함께 시신을 다리에 내걸었고, 얼마 전엔 경찰 차량을 습격해 경찰 13명을 살해했다.

아보카도가 환경오염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아보카도 수익이 마약 카르텔에도 흘러들어간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선 아보카도를 먹지 말자는 움직임이 일었다.

영국 식당가에서는 아보카도 메뉴가 퇴출당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미 아보카도 의존도가 너무 커진 미초아칸에선 아보카도 산업이 무너지면 지역의 치안 상황은 더 악화할 것이라고 우려한다.

아드리아나 비이카나 우니바가톨릭대 교수는 "아보카도가 없으면 사람들이 뭘 하겠느냐"며 "실직 상태가 된 사람들이 범죄조직에 가담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