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글 "슈퍼컴 1만년 걸리는 연산, 200초에 해결 퀀텀컴 개발중"

송고시간2019-10-24 03: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퀀텀 컴퓨터 이른 시일내 시험"…경쟁사 "연구결과 과장된 듯"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구글이 슈퍼컴퓨터로 1만년 걸리는 연산을 단 200초 만에 해결할 수 있는 퀀텀 컴퓨터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3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구글은 자사 블로그와 과학전문지 '네이처' 관련 기사에 이른바 '퀀텀 지상주의'로 불리는 중대발견에 대해 소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퀀텀 컴퓨터의 전조가 될 수 있는 것으로, 그동안 연산 영역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슈퍼컴퓨터가 발휘해온 능력을 혁신적으로 뛰어넘는 수준이 될 것으로 추정된다.

구글의 퀀텀 프로세서 칩
구글의 퀀텀 프로세서 칩

[AFP=연합뉴스]

퀀텀 컴퓨터는 말 그대로 양자역학 이론에 기반한 연산을 수행하는데, 모든 연산값을 0과 1 두 가지로 대응하게 한 다음 '큐비츠'라고 불리는 퀀텀비츠로 바꿔 연산을 실행하는 개념이다.

구글은 현재 어느 정도는 오류를 수반할 수 있는 퀀텀 컴퓨터를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개발해 시험할 예정이라고 CNN은 전했다.

구글은 블로그 포스트에 "필수적인 연산 능력을 성취하는 데는 수년간의 엔지니어링과 과학적 작업이 뒤따라야 한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보다 명확히 하나의 길을 보고 있고, 앞으로 전진하려고 시도하고 있다"라고 적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이와 관련해 MIT 테크놀로지 리뷰 인터뷰에서 "(인류의) 첫 번째 비행기는 단 12초만 날았다"고 예를 든 뒤 "물론 아직 그것을 실제로 적용할 단계는 아니다. 하지만, 어쨌든 그렇게 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라고 말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

[AFP=연합뉴스]

그러나 경쟁업체들과 일부 컴퓨팅 전문가들은 구글이 주장하는 퀀텀 컴퓨터의 능력에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IBM은 블로그에 "구글이 연산 작업의 난도를 지나치게 과대평가했다"면서 "슈퍼컴퓨터로 1만년 걸린다는 연산 작업은 실제로는 2.5일이면 해결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