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몰타 정부 英여왕 결혼 초기 거주 저택 매입…"관광지로 개조"

송고시간2019-10-24 03: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5년 11월 몰타를 방문했을 당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부군인 필립공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2015년 11월 몰타를 방문했을 당시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부군인 필립공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몰타 정부가 영국의 엘리자베스 2세 여왕(93)이 젊은 시절 거주했던 자국 내 고급 저택을 매입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지프 무스카트 몰타 총리는 수도 발레타에서 약 3㎞가량 떨어진, '빌라 과르다만자'로 불리는 해당 저택을 최근 사들였으며 향후 관광 명소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22일 밤 의회에서 밝혔다.

이 저택은 올 초 650만유로(약 85억원)에 매물로 나왔는데, 무스카트 총리는 정확한 매입 가격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저택 소유주의 신원에 대해선 정확히 알려진 바 없다.

1900년에 지어진 이 저택은 몰타에서 두 번째로 큰 마삭셋 항구가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자리 잡고 있으며, 넓은 테라스와 정원을 갖췄다고 한다.

엘리자베스 여왕은 부군인 필립공(98·정식 명칭 에든버러 공작)이 1949∼1951년 몰타 주둔 왕립 해군에서 복무할 때 이 저택에서 거주했다.

여왕은 결혼 초반기인 당시 이 저택에서 살았을 때가 인생에서 가장 행복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여왕은 1992년 몰타를 찾았을 때 차를 타고 해당 저택을 지나간 적이 있으며, 2015년 방문 때는 저택이 묘사된 그림을 선물로 받기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