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 "정경심 신병 확보는 마땅…이제 초점은 조국"

송고시간2019-10-24 07: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월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10월 2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바른미래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4일 새벽 구속되자 "정의의 여신도 박수 칠, 당연한 결과"라며 법원 결정을 환영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18명의 초호화 변호인단도 공정과 평등을 위해 두 눈을 안대로 가린 정의의 여신상 앞에 무너졌다"며 "조국 일가 위선의 중심에 서 있던 당사자로 신병 확보는 마땅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제는 조국이다"라며 "정 교수 구속을 계기로 조국 일가의 비리를 입증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 전 장관은 부인 혐의에 공범으로 의심받고 있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도 많기에 수사의 초점은 이제 '의혹 덩어리' 조국에 맞춰야 한다"라며 "특별 배려는 있을 수 없다"며 강조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