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기재차관 "WTO 개도국 특혜 이달중 최종결정…농업계 의견 감안"

송고시간2019-10-24 08: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공익형 직불제 조속한 도입"…'농업계 6대 요구항목' 정부 입장 전달

"내년 농업예산 증가율 최근 10년내 가장 높아…농어촌 상생기금 인센티브 확대"

인사말 하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인사말 하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성서호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4일 세계무역기구(WTO) 개발도상국 지위 유지 여부와 관련해 "우리 경제의 위상과 대내외 여건, 경제적 영향 및 농업계 의견까지 두루 감안해 이달 중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나라키움 여의도빌딩에서 농민단체와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농민들이 우려하는 WTO 개도국 특혜와 관련해서는 아직 정부 입장이 확정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앞서 22일 농민단체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민관합동 농업계 간담회를 열었다.

그러나 회의 공개 등을 놓고 설전을 벌이다 파행해 이틀 만에 다시 간담회가 열렸다.

농민단체들은 정부에 ▲ 총리를 위원장으로 한 특별위원회 설치 ▲ 농업 예산을 전체 국가 예산의 4~5%로 증액 ▲ 취약 계층 농수산물 쿠폰 지급으로 수요 확대 ▲ 공익형 직불제 도입 ▲ 1조원 농어촌상생협력기금 부족분 정부 출연 ▲ 한국농수산대 정원 확대 등 6대 항목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날 농업계 요구에 대한 개괄적인 입장을 밝혔다.

'개도국 지위' 포기 초읽기…농민단체 강력 반발 (CG)
'개도국 지위' 포기 초읽기…농민단체 강력 반발 (CG)

[연합뉴스TV 제공]

김 차관은 우선 농업예산·상생 기금 등 재정 지원 요구에 대해 "정부는 내년 농업예산 규모를 최근 10년 내 가장 높은 증가율(4.4%)로 확대한 15조3천억원으로 편성했다"며 "지방에 이양한 부분까지 포함하면 증가율이 10%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대폭 늘어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재정 여건을 봐가며 농업경쟁력 제고에 중점을 두고 계속 지원을 강화해나가겠다"며 "농어촌 상생 기금도 기업의 출연이 활성화되도록 인센티브 확대, 현물출연 등 필요한 조치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공익형 직불제 도입에 대해서는 "이 제도는 WTO에서 규제하는 보조금에 해당하지 않아 안정적으로 지급될 수 있다는 점에서도 필요한 만큼, 정부도 공익형 직불금 제도의 조속한 도입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공익형 직불제 전환을 전제로 내년 예산안에 관련 예산을 8천억원 늘린 2조2천억원으로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김 차관은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농업 분야 민관합동 특별위원회 구성에 대해선 "제가 약속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지만, 정부 내에서 검토해 보고 농업계의 의견을 수시로 듣고 수렴할 방안을 모색해보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국내 농산물 수요 확대, 농민소득과 경영안정을 위한 각종 대책, 청년·후계농 육성 등의 요구에 대해선 "정부도 방향성에 깊이 공감한다"며 "채소가격 안정제, 청년 영농정착지원금 등 이미 시행 중인 제도도 있는 만큼, 이를 더욱 내실 있게 추진해가면서 여타 요구사항들은 사업 타당성 검토 등을 거쳐 충실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정부는 농업이 갖는 중요성과 농민의 노고를 알기에 이번 WTO 개도국 특혜 관련 결정을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도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며 "농업계 분들의 의견도 최대한 들어보고 향후 농정에 충분히 감안하겠다"고 말했다.

yjkim8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