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전,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국내 에너지기업 최초"

송고시간2019-10-24 09: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주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사옥
나주 빛가람동 한국전력공사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전력[015760]이 국내 에너지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원화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지속가능채권은 일자리 창출, 저소득층 지원 등 사회적 가치와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하는 데 한정된 특수목적채권이다.

한전이 발행한 원화 지속가능채권은 2천억원 규모로 3년물 1천억원, 5년물 400억원, 30년물 600억원으로 구성됐다.

발행금리는 전력채 유통수익률 대비 평균 0.03%포인트 이상 낮은 1.482%(3년물), 1.646%(5년물), 1.709%(30년)이다.

한전은 "발행금리는 국내에서 원화로 발행된 에너지기업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채권 중 최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기존 채권에 대한 차환, 국내외 태양광 및 풍력발전 사업,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중소기업 스타트업 지원, 일자리 창출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일본 경제보복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도 한전의 펀더멘탈(기초체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와 한전 채권에 대한 높은 투자 수요를 확인한 계기가 됐다"며 "올해 상반기 5억 달러 규모의 해외 그린본드를 발행한 데 이어 지속가능채권 발행에도 성공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앞장서고 금융비용도 크게 절감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