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25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무성 "방정맞은 몇몇, 통합에 고춧가루…친박간판 당선되겠냐"(종합)

송고시간2019-10-29 09:37

댓글125댓글페이지로 이동

'조국 낙마 표창장 논란'에는 "아연실색" 비판

9월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에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정진석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9월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에서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정진석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29일 "(보수) 통합 이야기만 나오면 특정인 몇몇이 나서서 통합에 재를 뿌리는 독설을 퍼붓고 있다"며 당내 '친박'(친박근혜)계를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그 결과는 총선 실패로 돌아와 문재인 정권 연장으로, 망국의 길을 만든다는 것을 몇몇 방정맞은 정치인은 깨닫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모처럼 황교안 대표도 통합을 주장하고,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도 화답했는데, 거기다가 방정맞은 몇놈이 나서서 고춧가루를 뿌린다"며 "지금 와서 탄핵 이야기해서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느냐"고 했다.

이어 "탄핵 잘못을 주장하는 사람들, 지금 자기 선거 공약에 탄핵 잘못됐다고 쓰고 나는 '친박'이라고 간판 내걸어서 당선될 수 있느냐"며 "겨우 분위기가 만들어지면 툭 튀어나와 깨는 것은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유 의원과 같이 바른정당에 몸담았다가 한국당으로 복당한 바 있다.

김 의원은 나경원 원내대표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기여한 의원들에게 표창장을 전달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 "아연실색했다. (다른 의원들이) 뒤에 앉아서 '미친 것 아니냐'고, '이거 하면 안 된다'고 (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러니 내년 4월 총선을 이겨야 하는데 문제는 우리에게 있다"며 "이기는 방법은 간단하다. 우파 통합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 정도 겪어보니 국정 현안 중 경제 분야에 대해 특별하게 너무 무지하고 무식해 오늘날 우리 경제가 심각한 위기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이념 성향을 볼 때 앞으로도 전혀 기대할 것이 없다"며 "지금 대한민국의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유일한 길은 문재인 정부 정치 권력을 하루빨리 끝내는 것"이라고 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