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당 영입설에 배우 김영철 "제가 무슨 정치입니까"

송고시간2019-10-30 10: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본업 마무리할 나이, 그저 연기에 충실할 것"

배우 김영철
배우 김영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자유한국당 인재영입 후보 중 한 명으로 지목된 배우 김영철(66)이 소문을 부인했다.

"제가 무슨 정치입니까"…배우 김영철, 한국당 영입설 부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영철은 30일 통화에서 "가까운 의원에게서 (한국당 입당을) 생각해보라는 전화는 받았지만 곧바로 거절했다"며 "내가 무슨 이 나이에 정치를 하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내일모레 일흔, 이제 본업을 마무리할 나이인데 내가 무슨 정치냐. 자꾸 정치에 입문한다는 소문과 보도가 나오니 당황스럽다"며 "나는 그저 참여 중인 작품활동에 충실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부터 소문처럼 퍼진 한국당 인재영입 명단에 그의 이름이 올라 일부 언론에서는 기사로 다뤄지기도 했다.

1973년 민예극단에 입단해 배우 활동을 시작한 김영철은 최근까지도 KBS 1TV 교양 프로그램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와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등에서 여전히 활발하게 활동하며 사랑받는다.

특히 그가 2002년 출연한 드라마 '야인시대' 속 대사 "4딸라"(4달러)가 젊은 세대들로부터 온라인에서 다시 주목받으면서 광고계에서도 러브콜이 쏟아졌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