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작동 중인 안마의자에 낀 두 살배기 아기 치료 중 숨져

송고시간2019-10-30 10:4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안마의자 작동 경위 파악 중…부검 예정"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작동 중이던 안마의자에 끼어 크게 다친 두 살배기 아기가 병원 치료 중 숨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30일 청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모 대학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A(2)군이 숨졌다.

A군은 전날 오후 6시 46분께 청원구 아파트에서 의자형 안마 기구에 끼었다가 어머니 B씨에 의해 발견됐다.

이 사고로 크게 다친 A군은 어머니의 신고로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구조된 후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B씨는 "갑자기 안방에서 막내 아이가 우는 소리가 들렸다"며 "달려가 보니 아이가 다리를 압박해 주는 안마의자의 하단부에 끼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A군의 사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안마의자가 어떤 경위로 작동해 A군이 끼어 사망하게 됐는지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