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범한 주부가 2억원 넘는 보이스피싱 피해…'싼 대출'에 속아

송고시간2019-10-30 14: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 광산경찰서 조직 추적 중…"수사·금융기관 절대 돈 요구 안 해"

보이스피싱
보이스피싱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에서 평범한 주부가 2억원이 넘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를 본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이러한 내용의 신고를 접수하고 보이스피싱 조직을 쫓고 있다.

광산구에 사는 40대 주부 A씨는 올해 9월 저금리 대출 상품을 안내하는 가짜 문자메시지에 속아 보이스피싱 조직과 연락을 주고받기 시작했다.

금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은 신용도를 높이면 더 좋은 조건의 대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다며 현금을 요구했다.

거짓말에 속아 넘어간 A씨는 9차례에 걸쳐 2억1천여만원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보이스피싱 조직이 시키는 대로 돈다발을 상자에 담아 퀵서비스 기사에게 전달했다.

퀵서비스 기사가 돈 상자를 건네받은 장소에는 폐쇄회로(CC)TV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돈은 퀵서비스 기사와 전달책 등을 거쳐 보이스피싱 조직 윗선까지 전달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는 빚까지 내 2억원이 넘는 거액을 마련했다.

보이스피싱 조직에 속은 사실을 깨달은 A씨는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조직을 추격하면서 A씨가 안정을 찾도록 돕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상적인 수사기관이나 금융기관은 돈을 어딘가에 보관하거나 누군가에게 전하라는 요구를 하지 않는다"며 "행동을 취하기 전 당국에 문의하거나 주변 사람과 상의라도 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