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태지역 항구 사이버 공격시 피해 129조원 달할 수도"

송고시간2019-10-30 16: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시아 항구, 사이버 공격에 취약
아시아 항구, 사이버 공격에 취약

중국 산둥지역의 항구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주요 항구들이 사이버 공격을 받을 때 발생할 수 있는 경제적 피해 규모가 130조원에 육박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영국의 세계적인 보험조합 로이즈와 케임브리지 대학 리스크 연구센터가 29일(현지시간) 발표한 '아시아태평양 항구의 사이버 위험' 보고서에 따르면 아태지역 주요 항구가 사이버 공격을 받을 때 피해액이 1천100억 달러(128조5천680억원)에 달할 수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생한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액의 절반 수준이다.

보고서는 한국, 일본, 중국,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내 항구 15곳의 화물 데이터베이스 기록이 컴퓨터 바이러스에 감염돼 심각한 혼란이 초래되는 경우를 가정해 피해 규모를 추산했다.

부문별 피해액은 운송업이 282억 달러로 가장 컸고 제조업(236억 달러), 소매업(185억 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로이즈의 싱가포르 매니저 앤절라 켈리는 "세계에서 컨테이너 운송량이 가장 많은 항구 10곳 중 9곳이 아시아에 있다"며 "이런 위험 요소를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피해 추산액의 92%인 1천10억 달러 상당은 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