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비사위 김건모, 보자마자 안아줬죠…이제는 내 자랑거리"

송고시간2019-10-31 14: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예비장인' 원로작곡가 장욱조 "아들 돼 줘서 고맙다 했다"

김건모, 13살 연하와 결혼 발표
김건모, 13살 연하와 결혼 발표

(서울=연합뉴스) 가수 김건모(51)가 내년 1월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38)과 결혼한다고 밝혔다. 내년 1월 결혼하는 김건모와 피앙세 장지연 씨(오른쪽). 2019.10.3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건모를) 보자마자 안아 줬어요. 내 아들이 돼 줘서 고맙다고."

조용필의 '상처', 유미리의 '젊음의 노트' 등 숱한 히트곡을 만든 원로 작곡가 장욱조가 국민가수 김건모(51)를 사위로 맞는 기쁨을 전했다.

현재 목사로 활동하는 장씨는 3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김건모와 딸 장지연(38) 씨의 결혼에 대해 "기쁘고 고맙다"고 말했다.

집안 종교가 기독교인 김건모는 장 목사가 찬양 콘서트를 하는 성남 교회로 찾아간 적이 있다. 장 목사는 지난 5월 부친상을 당한 김건모를 '우리 아들'이라며 한참 동안 안아줬다고 한다.

"자기도 '아버님이 돼 주셔서 고마워요' 하더라고. (내가) 가요계 선배고 작곡가니, 너무 좋다고 서로 마음이 맞아버린 거지."

그는 예비 사위 김건모에 대해 "독특한 가창력이잖아요. 그 목소리를 흉내 낼 수가 없다"며 "너무너무 고맙고 자랑스럽다. 내 자랑거리가 돼 버렸다"고 '뮤지션 선배'로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딸하고 건모하고 제대로 만난 것 같다"고도 했다. 김건모의 예비 신부 장지연씨도 미국 버클리음대를 졸업하고 국내에서 석·박사학위를 받은 뒤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로 활동하고 있다.

두 집안은 종교적으로도 공통분모가 있다. 장 목사는 "처음에는 (두 사람이) 띠동갑이고 그래서 조금 망설였다"면서도 "신앙인의 가정이라고 해서 너무 마음에 들었다"고 전했다.

1967년 '나를 울린 첫사랑'으로 가수 데뷔를 한 장 목사는 작곡가로 활동하며 '히트 메이커'로 이름을 떨쳤다. 이미자의 45주년 곡 '내 영혼 노래가 되어', 나훈아의 5월 '벗2' 앨범곡 '꽃당신', 조경수의 '잊지는 못할 거야', 태진아의 '떠나가지 마' 등이 그의 손에서 나왔다.

1970년대 인기가수 이현(69)에게 최근 '멋지게 살아갈 거야'라는 신곡을 작사·작곡해 주기도 한 그는 "후배 가수들에게 계속 곡을 대줄 것"이라며 창작활동을 계속할 뜻도 내비쳤다.

'국민 노총각' 김건모 장가간다…신부는 30대 피아니스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