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 여행 앞두고 여행사 '먹튀'…피해액 1억원 훌쩍

송고시간2019-10-31 14: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경영악화로 인해 부득이 폐업을 결정하게 됐습니다."

휴가철 앞두고 갑자기 폐업…여행 예약자 큰 피해 (CG)
휴가철 앞두고 갑자기 폐업…여행 예약자 큰 피해 (CG)

[연합뉴스TV 제공]

이달 28일 A(경기도 파주)씨는 제주 여행을 일주일 남짓 앞두고 한 제주 여행 전문 여행사로부터 문자 한 통을 받았다.

여행사가 폐업해 A씨의 여행상품(항공·숙소·렌터카 패키지) 예약이 취소돼 있을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다음 달 9일부터 11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제주 여행을 할 예정이었다.

그는 부랴부랴 예약된 항공사·숙소·렌터카 회사 등에 연락해봤지만, 여행사로부터 입금된 돈이 없어 취소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A씨는 결국 패키지여행 예약금 100만원 가량을 모두 잃게 됐다.

해당 여행사로부터 피해를 본 사람들은 A씨만이 아니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서 모인 피해자만 A씨를 비롯해 약 90명에 이른다.

이들 중에는 제주 여행을 마무리하고 돌아가던 중 공항에서 발권하다 항공료 미입금으로 예약이 취소된 사실을 뒤늦게 알고 따로 구매한 사람도 있었다.

여행자뿐만 아니라 숙박업체, 대행사들의 피해도 큰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SNS상에서 피해 규모를 집계하고 있으며, 총 피해액이 1억원을 훌쩍 넘을 것으로 보인다.

A씨는 "피해자들이 개인적으로 주변 경찰서를 찾아가 여행사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하고 있다"며 "피해 금액을 떠나 사기를 친 여행사 대표를 잡아 2차 피해를 막고 싶다"고 말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제주동부경찰서는 해당 여행사 대표를 사기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bj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