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마·올빼미·악어·워터벅 넋 기린다…서울대공원 동물위령제

송고시간2019-11-01 11: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25회 동물 위령제…한국 동물원 110주년 맞아 110송이 헌화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대공원(원장 송천헌)은 동물원에서 살다가 세상을 떠난 하마, 올빼미, 악어, 워터벅 등 동물들의 넋을 기리는 제25회 동물 위령제를 1일 오후에 연다.

이 위령제는 서울 종로구에 있던 옛 창경원 동물원(1909-1983년 운영)과 경기도 과천시에 있는 현 서울대공원(1984년 개장)에서 살던 동물들의 넋을 기리는 연례행사다.

추모행사가 처음 열린 1995년에 서울대공원에 세워진 동물위령비에는 "오는 세상은 천국에서 누리거라, 가련한 넋들이여!"라는 오창영 전 서울대공원 동물부장의 시 마지막 구절이 새겨져 있다.

올해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숨진 동물 중에는 하마, 워터벅, 긴점박이올빼미, 말레이가비알(악어의 일종) 등이 있다.

하마 '여우'의 생전 모습
하마 '여우'의 생전 모습

서울대공원에서 살다가 2019년 7월 25일에 숨진 하마 '여우'의 생전 모습. [서울대공원 제공]

이름이 '여우'인 1988년생 하마는 관절 이상으로 오랫동안 진료를 받아오던 중 지난 7월 25일 간기능 저하가 겹쳐 생을 마감했다. 하마 '여우'가 작년에 낳은 새끼 '여름이'는 젖을 떼고 얼마 안 돼 엄마를 잃었다.

10월 3일 노령으로 폐사한 워터벅과 서울대공원 개장 때부터 함께 해오다 노령으로 폐사한 말레이가비알은 각각 국내에 남은 마지막 개체로, 더는 국내에서는 이들 종을 볼 수 없게 됐다.

동물원에 사는 동물은 같은 종의 야생 동물의 평균 수명보다 더 오래 사는 경우도 있으나 선천적인 질병이나 불의의 사고로 숨지는 경우도 있다. 서울대공원은 동물이 죽으면 부검을 통해 원인을 파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동물건강을 증진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등 동물의 복지를 향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995년에 세워진 서울대공원의 동물 추모비
1995년에 세워진 서울대공원의 동물 추모비

[서울대공원 제공]

올해 위령제는 경과보고와 최근에 폐사한 동물들을 소개하는 순서에 이어 서울대공원장의 초헌, 동물원장의 제문낭독, 대공원 직원의 아헌 등 차례로 진행된다. 위령제 마무리는 참석자들의 헌화와 합동 묵념으로 한다. 일반 시민도 참석해 추모와 헌화를 할 수 있다.

숨진 동물들의 추모사진이 전시되며, 하마 '여우'의 담당 사육사가 추모 편지를 읽는 순서도 있다. 1909년 11월 1일 옛 창경원 동물원 개관으로 시작된 한국 동물원의 110년 역사를 기념하는 의미에서 꽃 110송이를 바치는 헌화 순서도 마련됐다.

송천헌 서울대공원장은 "위령제를 통하여 동물원 구성원인 동물들의 소중함과 생명의 존엄을 함께 생각하고, 인간과 동물의 공존을 되새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