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황교안, 색소폰 들고 '유튜버' 데뷔…"매주 업데이트"

송고시간2019-11-01 12: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자유한국당 유튜즈 캡쳐]

[자유한국당 유튜즈 캡쳐]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동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유튜버로 데뷔했다.

자유한국당이 공식 유튜브 채널인 '오른소리'는 이날 '오늘, 황교안입니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1회-꿈과 인생'이라는 부제가 붙은 이 영상에서 황 대표는 청색 셔츠와 황토색 조끼를 입고 색소폰을 연주하는 모습으로 등장해 성장 과정과 정치에 입성하게 된 과정 등을 스스로 소개했다.

황 대표는 앞서 한국당의 정책을 소개하거나 입장을 설명하는 유튜브 영상에 출연한 적이 있지만, 이름을 걸고 자신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콘텐츠에 단독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차기 대선주자군에 속한 황 대표가 개인적 인지도를 높이고 대중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영상에서 황 대표는 "어린 시절 가정 형편이 어려워서 학원에 다니거나 과외를 받지는 못했고 혼자 공부하고 악기를 연주하거나 글을 쓰면서 나름 즐겁게 지냈다"며 "자기소개서나 스펙 쌓기를 도와줄 집안 배경이 없어도 자신의 비전을 펼칠 수 있는 길이 법조인이라고 생각했다"고 자신의 어린 시절을 소개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저를 공안검사 출신으로 기억하고 계시고, 공안검사가 인권을 탄압하고 근로자를 어렵게 하는 사람으로 알고 있기도 하지만 그것은 전적으로 오해"라며 "공안검사의 역할은 사회질서를 지켜서 국민들이 더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고, 공안부 근무는 저에게 소중한 경험과 자산"이라고 강조했다.

'오늘, 황교안입니다'는 주 1회 업데이트될 예정으로, 다음 주제는 '교육'이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