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울경·대구경북 환경단체 '동남권 대기환경청' 무산 위기 규탄

송고시간2019-11-01 15:44

댓글
미세먼지 뿌연 부산 낙동강
미세먼지 뿌연 부산 낙동강

[촬영 조정호·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미세먼지안전부산시민행동과 부산환경운동연합 등 부산, 울산, 경남, 대구경북 환경단체는 1일 공동 성명에서 "환경부가 동남권대기청을 신설하는 대신 낙동강유역환경청을 광역기후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으로 방향을 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정부를 규탄했다.

이들은 "대기 특성이 지역별로 확연히 다른데도, 편의적으로 낙동강 유역으로 권역을 설정한 것"이라며 "지역 공통 특성을 반영해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동남권 대기환경청 및 부울경 지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환경단체는 현재 낙동강환경청 대기 관련 팀을 확대하더라도 광역 및 기초 지자체에 권한이나 책임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들은 "발암 먼지로부터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할 수 있을지, 현장 지도 점검이 가능할지 우려되지 않을 수 없다"며 "환경부는 수도권과 마찬가지로 중부권, 남부권, 동남권에도 대기환경청을 신설하고 적절한 인원 및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pitbul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