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태원 "지정학적 불안·기술변화에 글로벌 연대 혁신 필요"

송고시간2019-11-03 1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베이징포럼 2019…양제츠 중국 정치국 위원 등 500여명 참석

"SK, 지난해 1달러 벌면 53센트 사회적 가치 창출"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정학적 불안과 급속한 기술변화로 세계 경제와 질서가 위협받고 있으며, 이에 대응해 글로벌 공동행동과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1∼3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와 베이징대 등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9'에 참석해 개막연설에서 이처럼 말했다.

올해 16회를 맞은 베이징포럼은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베이징대와 함께 주최하는 국제학술포럼으로, 최 회장은 재단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했다.

최 회장은 "테러와 빈곤, 환경오염 같은 오랜 숙제에 더해 지정학적 불안정 심화와 급격한 과학 혁신 및 기술 변화라는 새로운 양대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베이징포럼 2019'의 최태원 SK 회장
'베이징포럼 2019'의 최태원 SK 회장

(서울=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3일 중국 베이징 댜오위타이(釣魚臺)와 베이징대 등에서 열린 '베이징포럼 2019'에 참석해 개막연설을 했다. [SK 제공]

최 회장은 "미중 무역갈등을 비롯한 여러 지정학적 이슈들이 전례없는 리스크를 만들고 있으며 이런 불안정이 세계 경제와 사회 안전 및 세계 질서를 위협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또 "소셜 미디어, 인공지능, 머신 러닝 같은 첨단 기술이 급속히 변화하며 역시 인류에게 새로운 고민거리를 안겨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관한 대안으로 그는 글로벌 차원의 집단지성을 발휘하고 공동 행동하는 한편 담대한 도전과 혁신을 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그 일환으로 SK는 사회적 가치 창출에 힘쓰고 있다고 그는 소개했다.

최 회장은 "SK가 지난해 세전 이익 280억 달러를 얻는 동안 150억 달러 규모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며 "아직 측정 과정이 완벽하지 않고, 1달러에 53센트라는 결과도 충분하지 않지만 개선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포럼에는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중앙정치국 위원과 하오핑 베이징대 총장, 위르겐 코카 베를린 자유대 교수, 웬델 왈라크 예일대 교수, 파울로 포르타스 전 포르투갈 부총리, 수잔 셔크 전 미국 국무부 차관보 등 60여개국 500여명이 참석했다.

올해는 '문명의 화해와 공동번영: 변화하는 세계와 인류의 미래'라는 주제로 거버넌스, 문명간 대화, 여권 신장, 국제질서 재편, 디지털 시대의 휴머니티, 환경위생 등 13개 세부 포럼이 개최됐다.

베이징포럼은 2004년, 34개국 600여명이 모여 266개 논문을 발표하며 시작됐으며 지금까지 4천500여개 세부 세션에서 발표한 논문이 4천편이 넘는다.

고(故) 조지 H.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등 지도자들과 노벨상 수상자인 로버트 먼델 미 컬럼비아대 교수 등도 다녀갔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