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男도 차별 겪는다"…與청년대변인 '82년생 김지영' 논평 논란

송고시간2019-11-03 16: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논평 해명·철회 검토

영화 '82년생 김지영'
영화 '82년생 김지영'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이 영화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남성도 차별받고 있다'는 취지로 낸 논평이 3일 논란이 되고 있다.

앞서 장종화 청년대변인은 지난달 31일 논평에서 "김지영이 겪는 일들을 일반화할 수는 없다"며 "이 사회의 모든 여성이, 특히나 영화의 제목처럼 82년생 여성이 모두 김지영의 경험을 '전부' 공유한다고 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장 청년대변인은 "'82년생 장종화'를 영화로 만들어도 똑같을 것"이라며 "초등학교 시절 단순히 숙제 하나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풀스윙 따귀를 맞고, 스물둘 청춘에 입대하여 갖은 고생 끝에 배치된 자대에서 아무 이유 없이 있는 욕 없는 욕은 다 듣고, 키 180 이하는 루저가 되는 것과 같이 여러 맥락을 알 수 없는 '남자다움'이 요구된 삶을 살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지영을 통해 우리가 깨달아야 하는 것은 성별과 상관없이 우리가 얼마나 서로의 입장과 생각을 제대로 마주하지 않으며 살아왔나 하는 점"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장종화 청년대변인의 '82년생 김지영' 논평
더불어민주당 장종화 청년대변인의 '82년생 김지영' 논평

[더불어민주당 홈페이지 캡처]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같은 당 김민석 관악갑 대학생 위원장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 "논평을 읽어보면 정당, 그것도 집권 여당의 대변인이 한 논평이라기엔 그 수준이 처참하다"며 "페미니즘의 효용을 언급하는 대신 매우 피상적으로 '여자도 힘들지만, 남자도 힘들어' 수준 이상의 논의를 발전시키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차별을 대하는 시선에서도 명백한 한계를 드러낸다"며 "지금도 대부분의 경우 여성이 경력단절을 강요받은 후 사회에 복귀하지 못하지만, 남성은 그래도 일을 하면서 커리어를 유지하고 사회적 자아를 실현한다. 이 둘의 처지는 결코 같지 않다"고 반박했다.

국회 내 여성 근무자들이 자발적으로 모여 만든 단체인 '국회페미'도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 홈페이지에 공적인 자격으로 성 평등에 대한 일그러진 사견을 게재했다"며 "민주당 지도부의 처분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강민진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여성 인권에 관한 영화를 두고 여당 대변인이 낸 논평이 고작, 남자도 힘들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는 내용이라뇨"라며 "소위 청년 세대의 젠더 갈등을 향한 민주당의 정치적 스탠스가 이런 거라면 너무 암울하다"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가부장제는 남성에게도 해로운 게 맞다. 특히 '정상적 남성' 이 아니라고 여겨지는 소수자 남성들은 차별과 혐오를 겪지만 그렇다고 '남자도 차별받는다', '여자나 남자나 똑같이 힘들다'는 말이 맞는 말이 되는 건 아니다"며 "여성을 차별하고 착취함으로써 남성이 기득권을 누리는 세상이란 것도 부정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전체 논평 취지와 달리 몇 가지 표현에서 부적절한 면이 있었던 것 같다"며 "논평에 대한 해명이나 철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