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베 태우고 날던 日전용기서 작은 불…진화 후 계속 운항

송고시간2019-11-03 18: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용기 앞에서 손 흔드는 아베 총리 부부
전용기 앞에서 손 흔드는 아베 총리 부부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3일 오후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에서 일본 정부 전용기 탑승에 앞서 손을 흔들고 있다. 2019.11.3 sewonlee@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탑승한 항공기 내에 작은 불이 났다가 진화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3일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일본 정부 전용기가 아베 총리를 태우고 태국으로 향하던 중 항공기 뒤쪽에 설치된 조리용 오븐에서 기내식 준비 중에 작은 불이 났다.

불은 승무원에 의해 곧 진화됐고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항공기는 예정대로 태국으로 향하고 있으며, 기내식 제공에도 문제가 없었다고 NHK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태국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에 참석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전용기는 올해 4월부터 보잉 747에서 보잉 777-300ER로 교체됐다.

전용기 운용은 일본 항공자위대가 담당한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