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英 찰스 왕세자 망신살…"저택의 모네그림 알고보니 짝퉁"

송고시간2019-11-04 09: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국의 찰스 왕세자[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의 찰스 왕세자[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영국의 찰스 왕세자가 저택에 내건 명화가 위작 논란에 휘말렸다고 데일리메일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문제의 작품은 스코틀랜드에 있는 찰스 왕세자의 저택 덤프리스 하우스에 전시된 수련(Water Lilies) 그림이다.

찰스 왕세자 측은 가격이 5천만 파운드(약 753억원)에 달하는 이 회화를 19세기 인상파 화가 모네의 작품으로 알고 빌려 전시했다.

그러나 미국인 화가 토니 테트로가 이 그림을 자신이 그렸다고 주장하고 나서 위작 논란이 불거졌다.

테트로는 명작을 베끼는 것을 생업으로 삼고 있으며 위조 때문에 6개월 철창신세를 진 적이 있는 화가다.

그는 찰스 왕세자에게 그림을 임대한 사업가 제임스 스턴트에게 문제의 회화를 팔았다고 말했다.

덤프리스 하우스는 찰스 왕세자의 자선재단의 본부 역할을 하는 저택으로 찰스 왕세자로서는 망신살이 뻗친 셈이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덤프리스 하우스에 있는 4천400만 파운드(약 664억원)짜리 피카소의 작품과 1천200만 파운드(약 181억원)짜리 달리의 작품도 위작 의심을 받게 됐다.

이들 그림은 모두 찰스 왕세자가 스턴트로부터 빌려 전시한 작품 17점에 포함된 것들이다.

찰스 왕세자 재단의 대변인은 "특정 회화가 진품이 아니라는 의심을 받게 된 것이 극도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중이 보지 못하도록 위작 논란에 휘말린 그림들을 저택에서 치웠다고 덧붙였다.

모네가 그린 진품 수련 회화 가운데 하나[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제공]

모네가 그린 진품 수련 회화 가운데 하나[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 제공]

jang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