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7댓글페이지로 이동

독도 헬기 사고 사망 부기장 아버지 "아들 둘을 다 잃었으니…"

송고시간2019-11-04 13:28

댓글47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아들 둘을 다 잃었으니 이제 어떻게 해야 할지…"

독도 해상에서 발생한 소방헬기 추락 사고로 사망한 고 이종후(39) 부기장의 아버지 이모(66)씨는 목이 메는 듯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

4일 대구 동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대기실에서 만난 그는 소아마비 장애인으로 목발을 짚고 있었다.

강원도 원주에 사는 이씨는 아들이 탄 헬기가 추락했다는 소식을 듣고 불편한 몸에도 한걸음에 사고 현장을 찾았다.

'제발 살아만 있어 달라'는 말을 마음속으로 수천번 되뇌며 기도했지만 그렇게도 사랑한 장남은 결국 주검으로 돌아왔다.

4년 전 막내아들을 병으로 잃었던 터라 아버지의 가슴은 속절없이 무너져 내렸다.

2남 1녀를 둔 그는 이제 두 아들을 앞세운 슬픈 아버지가 돼 있었다.

이씨는 원주에서 자식들을 훌륭하게 키웠다.

장남인 고 이종후 부기장은 대학에서 환경공학을 전공한 뒤 공군에서 11년을 복무하며 나라를 위해 헌신했다.

전역 후 민간 항공사에서 3년간 일한 아들이 2016년 10월 소방공무원이 돼 다시 나라를 위한 삶을 충실히 살아왔던 터라 아버지의 슬픔은 더 클 수밖에 없다.

이씨는 "손자가 초등학교 1학년인데…"라며 더는 말을 잇지 못했다.

바다 위로 올라온 '독도 추락 헬기'
바다 위로 올라온 '독도 추락 헬기'

(독도=연합뉴스) 독도 인근 해상에서 추락한 소방헬기가 지난 3일 오후 해군 청해진함에 의해 인양되고 있다. 해경은 지난 3일 오후 2시 4분께 청해진함 갑판 위로 소방헬기 인양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yongm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