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세대 학생들이 건 '홍콩 해방' 현수막, 잇단 무단철거

송고시간2019-11-05 06: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원 불상자, 2차례 캠퍼스 내 현수막 떼내…"표현의 자유 억압하는 테러"

연세대 학생들이 건 '홍콩 해방' 현수막, 잇따라 '무단 철거'
연세대 학생들이 건 '홍콩 해방' 현수막, 잇따라 '무단 철거'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학교 한국인 대학생들'이 25일 내건 현수막(왼쪽)과 해당 현수막이 4일 신원 불상자에 의해 철거된 모습(오른쪽)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학교 한국인 대학생들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홍콩에서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연세대 학생들이 학내에 내건 홍콩시위 지지 현수막이 잇따라 철거돼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홍콩을 지지하는 연세대학교 한국인 대학생들'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 사이 이 단체가 두 차례에 걸쳐 연세대 신촌캠퍼스에 게시한 홍콩 민주화 지지 현수막이 모두 철거됐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저녁 신촌캠퍼스에 'Liberate Hong Kong'(홍콩을 해방하라), 'Free Hong Kong, revolution of our times'(홍콩 해방, 우리 시대의 혁명) 등의 문구가 적힌 영어 현수막 4개를 내걸었다.

이들 현수막은 다음날인 25일 모두 철거된 상태였고, 이에 학생들은 "(대학) 행정팀이 아닌 신원을 알 수 없는 누군가가 현수막을 강제로 철거했다"는 성명을 냈다.

처음 건 현수막이 24시간도 채 안 돼 철거되자 학생들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시도"라며 이달 4일 오전 같은 내용의 현수막을 다시 학내에 게시했다.

그러나 두 번째 현수막도 게시한 지 하루도 채 안돼 같은날 오후 또다시 철거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세대 측은 학교 차원에서 현수막을 철거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연세대 관계자는 "학칙상 해당 현수막은 홍보물이 아니기 때문에, 대자보를 붙이는 것처럼 별도의 승인 도장 없이도 자유롭게 게시할 수 있다"며 "때문에 학교가 이를 철거할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연세대 한국인 대학생들' 관계자는 "맨 처음 내건 현수막은 인적이 드문 야간에 없어졌는데, 두 번째로 건 현수막은 수업이 진행되고 보는 사람도 많은 대낮에 사라져 당황스럽다"며 "이같은 테러 행위에 커다란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무단 철거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한 뒤 입장을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