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9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찬주 "'삼청교육대 발언' 사과할 의사 없어…한국당서 경선"

송고시간2019-11-05 18:05

댓글29댓글페이지로 이동

CBS 라디오 출연 "삼청교육대 정당성 인정 아냐…유권자 선택받을 것"

박찬주, "임태훈 소장 삼청교육대 교육 받야야"
박찬주, "임태훈 소장 삼청교육대 교육 받야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병 갑질' 문제를 제기한 군인권센터를 비판하고 있다. 박 전 대장은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에 대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한번 받아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9.11.4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공관병 갑질' 문제를 제기한 시민단체 군인권센터 소장을 향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해 논란이 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5일 "사과할 의사가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과를 한다는 것은 임태훈 소장(군인권센터 소장)이 해왔던 여러 가지 비이성적이고 비인간적인 행동을 인정하는 결과이기 때문에 사과할 수 없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박 전 대장을 포함한 인재영입 명단을 발표하려 했다가 공관병 갑질 등의 논란으로 그를 명단에서 제외했다.

박 전 대장은 이와 관련해 전날 기자회견을 하면서 "군인권센터 소장이 삼청교육대 교육을 받아야 한다"고 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박 전 대장이 공관병에게 감을 따게 하는 등의 갑질을 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박 전 대장은 "불법적이고 비인권적이었던 삼청교육대의 정당성을 인정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임태훈이라는 분이 해온 활동들이 편향적이고 비이성적이라 분노를 나타낸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인재 영입에서 아예 배제되면 지역구 출마가 어려워지지 않는가'라는 질문에는 "정상적으로 입당해 경선을 통해 유권자의 선택을 받는데는 아무런 제한사항이 없다"며 경선을 통해 지역구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박 전 대장은 "정당한 경선을 통해서 고향 천안에 가서 유권자의 선택을 받겠다"며 "한국당에서 계획하고 추진하는 것(인재 영입)과 무관하게 저희 지역에서 선택을 받겠다는 생각을 갖고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날 일부 언론에서 박 전 대장이 우리공화당에 입당한다는 보도가 나왔지만, 박 전 대장은 한국당에 활동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찬주 "'공관병 갑질 제기' 군인권센터 소장 삼청교육대 가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